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기술
수삼 ‘품질유지기간’ 30→60일로 확대
   

한식연 권기현 박사 연구팀 
신선편이 전처리 수삼 수출 시
안전유통 수배송 시스템 개발


신선편이 전처리 수삼의 해외 수출과정 중 품질유지를 위한 신선편이 제조 공정 및 안전유통 수배송 시스템이 개발됐다. 이를 통해 국내외 신선편이 수삼의 장기간 수배송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선식품은 대부분 저온유통이 필요하지만, 수출 신선식품 유통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아 전처리 수삼 등 대다수 신선식품이 유통과정에서 품질열화와 안전성 훼손이 빈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한국식품연구원 스마트유통시스템 권기현 박사 연구팀은 신선편이 제조공정 및 시스템인 수삼 전처리 시스템과 PCM(phase change material) 및 지속형 에너지인 열전소자 기술을 융합해 수출 과정 중 품질모니터링이 가능한 수배송 컨테이너를 자체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신선편이 수삼 제조 시스템은 이물질제거 공정, 제균공정, 탈수 및 건조공정 확립과 수출 중 부패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산화염소 발생이 가능한 나노 파우치를 적용한 결과, 국내 저장 및 해외 수출시 품질유지기간을 30일에서 60일 이상으로 대폭 상향시켰다.

권기현 박사는 “국내의 신선식품 유통환경에 적합한 신선편이 제조공정 및 산지에서부터 소비지 및 수출까지 품질과 안전이 보장되는 전처리 및 수송 물류시스템 구축을 위해 이번에 개발된 기술이 크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수삼 전처리 공정 및 장거리 수출형 저온유통시스템은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며, 지구환경보전이라는 최근의 소비자 관심 충족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신선식품의 고품질 및 안전성 확보가 가능해 소비자 신뢰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