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선갑도 인근 해역 골재채취 중단하라"수협 등 인천시청 항의 방문
   
▲ 수협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인천광역시청을 방문해 선갑도 해역 바닷모래 채취 반대 서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관계자가 지난 18일 인천광역시청 본청을 찾아 선갑도 인근 해역에서의 바닷모래 채취를 중단하라는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들은 이날 호소문을 통해 “눈앞의 이익에 사로잡혀 바다모래 채취를 허용하는 행위는, 해양생태보전구역으로 지정된 풀등이 사라지는 등 돌이킬 수 없는 환경파괴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며, 골재채취업자와 지자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골재채취업자들의 이익과 옹진군의 재정확보를 위해 해양환경을 파괴하는 행위는 절대 허용될 수 없다”며 “어업인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바닷모래채취 강행 시 인천시청 앞에서 대규모 규탄대회를 실시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바다모래를 지켜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갑도 해역에서의 골재채취 허가 여부는 인천해양수산청과 인천시, 옹진군간 협의와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현재 인천해수청은 한국골재협회 인천지회 회원사가 제출한 해역이용협의서에 대해 보완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