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미 대통령 환영만찬 오른 ‘도화새우’ 종자생산

경북 수산자원연구소 첫 성공
몸길이 20㎝이상 대형개체
마리당 1만5000원 이상 호가
어린 도화새우 12만마리 사육
5월 독도·울릉도 등 방류계획


경북 수산자원연구소가 일명 ‘독도 새우’로 잘 알려진 동해 특산 ‘도화새우’를 올해 국내 처음으로 종자생산에 성공했다.

도화새우는 전체 몸길이가 최대 25㎝ 정도까지 자라는 새우류로 동해의 울릉도·독도 해역을 비롯해 베링해, 오호츠크해 등 수심 150~300m 정도에 서식하는 대표적 한해성 새우다.

또한 몸길이 20㎝이상의 대형개체는 ㎏당 20만원 이상(마리당 1만5000원 이상)을 호가하는 고급 새우류로 작년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독도새우’라는 이름으로 청와대 환영만찬에 올라 유명세를 탄 새우다.

일반적으로 ‘독도새우’라 하면 동해 독도 인근 해역에서 잡히는 새우류로 물렁가시붉은새우(꽃새우, 홍새우), 가시배새우(닭새우), 도화새우(대하) 3종을 통칭해서 독도새우라 부른다.

연구소에서는 2013년부터 독도 새우류의 일종인 물렁가시붉은새우 종자생산 연구를 시작해 매년 5만~10만마리 정도를 생산·방류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국민적 관심이 높은 도화새우의 어미확보 및 기초 번식생태 연구에 돌입해 올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대량 종자생산에 성공했다.

우리나라 서해안에서 일반적으로 양식이 이루어지고 있는 ‘대하’는 약 1년 만에 성장이 끝나고 1년이 지나면 산란이 가능하며 암컷 한 마리가 약 60만개의 알을 가지고 있어 대량생산이 용이하다.

하지만 동해의 도화새우는 성장이 매우 느리고 처음 4년까지는 수컷이었다가 5년째 암컷으로 성전환하며, 암컷이 품는 알도 개체 당 5000개 정도로 적다.

또한 수심 150m 이상 수온 5℃ 정도의 저수온 환경에 서식하기 때문에 실내에서 인위적으로 종자생산을 하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연구소는 지난 2016년에 이러한 한해성 품종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연구소 내 ‘한해성 특화품종 연구센터’를 건립했으며, 이곳에서 도화새우의 사육 수온을 저수온(5℃)으로 유지 하면서 기존에 축적된 새우류 종자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적정 사육환경 및 먹이를 규명하는 등 종자생산 기술을 개발, 현재는 어린 도화새우 12만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원열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우리 울릉도·독도 해역에 어자원을 조성하고 복원하기 위해 독도 왕전복, 물렁가시붉은새우 등의 종자를 매년 방류하고 있으며, 이번에 종자 생산한 도화새우도 5월중 울릉도나 독도 해역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경북 어업인들이 선호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환동해역의 고급 어패를 대량생산, 방류해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진=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