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정책
농식품 ‘수출바우처’ 참여 기업 31곳 선정수출 전반 ‘패키지 지원’ 사업

정부가 올해 농식품 수출 중점사업으로 내세운 농식품 수출바우처 사업에 참여할 기업 31개를 선정했다. 국산식재료를 중점적으로 사용하는 수출업체를 우선 선발해, 우리 농가소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 수출 바우처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수출지원사업으로 컨설팅부터 상품화, 해외 인증 지원, 바이어참가 등 수출 전반에 필요한 모든 사업을 패키지로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이 사업 진행을 위해 올 초부터 우리 식재료를 사용 비율이 높은 수출업체 등을 돌아다니며 4단계의 검증을 통해 최근 이 사업에 참가할 업체 31개를 선정했다. 정부는 이 업체들에게 수출역량강화 및 해외진출 방향 제시 등을 적극 지원해 농가소득증대와 수출 확대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계획이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농식품수출바우처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역량 있는 농식품 수출업체 육성 및 수출확대와 농가소득 증대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ki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