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개화기 과수 저온피해 정부 지원을”

현재 육안으로는 관찰 어려워
어린 과일 맺히는 
이달 말~5월 이후 정밀조사 가능


최근 일시적 저온현상으로 전국 농가들의 냉해가 심한 가운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피해조사와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개화기 사과, 배 등의 재배농가 피해가 심한 상황으로 정부차원의 피해조사와 지원 필요성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현재 지자체에서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피해신고를 접수받고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다만, 과수 저온피해의 경우 현재 육안으로 관찰이 어려워 어린 과일이 맺히는 4월말~5월 이후에 정밀조사가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상저온 피해 농업인의 경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농업인의 피해 복구를 위해 2017년 말 인상된 지원 단가를 기준으로 농약대·대파대·생계비 등 재해복구비와 재해보험금을 신속히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저온 피해를 입은 농가 중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농협손해보험에서 손해평가를 신속히 실시하고 수확기에 재해보험금을 일괄 지급할 예정이다. 농가단위 피해율이 50%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생계비, 고등학생 학자금 지원, 영농자금 상환연기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피해 농가 중 희망 농가에 대해서는 내년 영농추진을 위해 피해 작물의 단위 면적당 경영비의 2배 수준으로 재해대책경영자금도 지원한다.

이외에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원 전문가를 중심으로 피해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중앙기술지원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농진청 정준용 재해대응과장은 “매년 반복되고 있는 봄철 저온으로 인한 과수 결실 불안정, 노지채소 생육지연 및 고사 등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후관리와 예방대책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동광 서상현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대 후반기 국회 본격 가동 "농정개혁 불씨 살려라" 주문 신임 농식품부 장관 지명부터쌀 목표가격 설정 등 현안 산적...
공공비축미 추가방출 검토…“신곡가격 영향 없어야” 농식품부, 4차 쌀수급협의회‘최대 10만톤 필요’ 목소리도...
과수화상병 근본대책 세워야 출입 통제·매몰로는 역부족발병원인 면밀하게 연구과수무병대목...
특별기획/지역사회 화합과 공존, ‘가축분뇨 재생에너지’ <6>가축분뇨 대책 강화하는 일본과 네덜란드 우리나라에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축분뇨 악취 민원이 네덜...
우수 농산물 직거래인증사업장을 가다 <5>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 모악점 ...
옛 노량진시장 명도소송 강제집행 ‘일촉즉발’ 노량진수산시장 구건물에 남아있는 점포에 대한 명도소송 강제...
‘미경산 암소’ 비육시 마리 당 30만원 지원 한우협·한우자조금 회의 열고‘한우 과잉생산’ 대응 논의송아...
스마트팜 현장을 가다 <5>여에덴목장 “스마트팜 시스템을 설치하고 나서부터는 개체별로 보다 정밀...
전통장류 학교급식 공급 확대 ‘발목 잡나’ 최근 일부 장류업체들이 ‘전통식품 품질인증’을 받은 전통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 구미에 신사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가 경북 구미에 새 터전을 꾸렸다.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