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농민단체
“농식품부 장관 인사 서둘러야”

한농연 농정공백 장기화 비판
“문대통령 직접 챙겨달라” 촉구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한농연)가 13일 성명서를 내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등 농정 컨트롤타워 공백 사태의 장기화를 우려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농정현안 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농연은 “4월 13일은 한농연이 지난해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를 개최해 대선후보들이 농정공약을 발표한 지 1주년이 된 날이다. 아울러 농업·농정을 직접 챙기겠다고 공약했던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11개월이 지났다”면서 “하지만 농식품부 장관을 비롯해 청와대 농어업비서관·행정관을 포함한 사상 초유의 농정 컨트롤타워 실종 사태는 한 달이 가도록 해결될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농연은 또 “농업·농촌 현안과 관련한 청와대와 정부·여당의 낮은 관심과 잘못된 대응에 대해서도 한농연은 엄중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2016년도 우선지급금 문제 해결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쌀산업 발전 특별지원사업’, 쌀 직불제 목표가격 재설정, 쌀 생산조정제, 농약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등과 관련해 정부는 책임있는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농연은 “대책 없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농식품부 장관과 청와대 농어업비서관·행정관의 인사부터 정부·여당은 서두를 것을 강력히 주문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농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뛰어난 리더십을 발휘해 당면 농정 현안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 대통령, 남북문제만큼 농촌문제 비중있게 다뤄야” 사상가 도올 김용옥 선생은 “농업 농촌은 우리 문명의 가장...
산란계·젖소 잔류물질 검사 ‘초긴장’ 농식품부·식약처, 다음 달부터농가 휴약기간 철저 준수축사 ...
쌀 목표가격 논의 ‘험로 예고’ 농민단체 21만~24만원 주장정부는 19만7000원 검토 ...
김치 연관 소스·가정간편식·절임배추 ‘집중 육성’ 김치응용상품 R&D 지원 확대로2022년, 시장 규모 35...
[과실류 수출 동향 <상> 사과] 베트남, 사과 제2수출시장 ‘우뚝’…출혈경쟁은 ‘옥에 티’ ...
경주농단협-한국농어민신문, 경주시장 출마 예정자 7인 초청 토론회 지역 농업인 등 500여명 참석농업 관련 소신·공약 청취농...
파종·정식부터 수확까지 더 편리하게···밭농업기계 눈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 75%를 달...
"경남서북부 사과꽃 저온피해 대책 마련을" 거창·함양·합천 덮친 이상저온584ha 걸쳐 사과나무 등 ...
[식품기업 돋보기 <1>제이영헬스케어(주)] "단백질 압출성형 기술로 고기맛 완벽 재현" 미래식품으로 떠오른 대체육류미 원천기술 확보로 개발 활발첨...
농업과 기업 연계 협력 사업 현장을 가다 <1>(농)국순당여주명주(주) 여주고구마연구회원들이 ‘주주’ 국순당의 기술력과 만나부드럽...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