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수입양파 더 이상 방출 않겠다”

농식품부 ‘시장 격리’ 약속
산지폐기는 추가 확대키로


정부가 햇양파 출하기에 수입 비축 물량을 방출한 것과 관련해 남은 물량은 시장에서 격리하는 한편 산지 폐기는 농가 요구에 맞춰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9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수확기를 맞아 이슈와 논란<본보 4월 6일자 1면·10일자 4면>이 되고 있는 양파 수급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양파와 관련해선 수입 비축 물량 3600여톤 중 최근 깐양파 업체에 직배된 물량은 508톤으로 이 중 30% 정도의 감모율을 감안하면 350톤가량의 물량만 출하됐다. 양파 시세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의미이며, 더 이상의 수입 비축 물량 방출 자제는 물론 조생종 출하 시 TRQ(저율관세할당)도 운영하지 않겠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수입 비축 물량을 폐기하라거나 냉동이나 건조로 넘기라는 의견도 있는데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도 “다만 이 물량이 시장에서 격리되도록 하고, 조생종 출하 시 TRQ도 운영하지 않겠다는 방침은 잡았다. 수입 비축 양파는 현재 감모가 심해 상품성도 떨어져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농식품부와 협의 하에 시장 격리(산지 폐기) 사업을 확대 시행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제주도는 1차로 156ha(전국 295ha)에 대한 조생양파 조기 시장 격리를 추진하고 있음에도 양파 가격이 회복되지 않자 1차 신청 당시 초과 신청된 92ha에 대해서도 (농가 요구대로) 시장 격리 사업을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지원 단가는 1차 사업과 동일한 ha당 2049만원으로 책정했다.

김경욱·강재남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 대통령, 남북문제만큼 농촌문제 비중있게 다뤄야” 사상가 도올 김용옥 선생은 “농업 농촌은 우리 문명의 가장...
산란계·젖소 잔류물질 검사 ‘초긴장’ 농식품부·식약처, 다음 달부터농가 휴약기간 철저 준수축사 ...
쌀 목표가격 논의 ‘험로 예고’ 농민단체 21만~24만원 주장정부는 19만7000원 검토 ...
김치 연관 소스·가정간편식·절임배추 ‘집중 육성’ 김치응용상품 R&D 지원 확대로2022년, 시장 규모 35...
[과실류 수출 동향 <상> 사과] 베트남, 사과 제2수출시장 ‘우뚝’…출혈경쟁은 ‘옥에 티’ ...
경주농단협-한국농어민신문, 경주시장 출마 예정자 7인 초청 토론회 지역 농업인 등 500여명 참석농업 관련 소신·공약 청취농...
파종·정식부터 수확까지 더 편리하게···밭농업기계 눈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 75%를 달...
"경남서북부 사과꽃 저온피해 대책 마련을" 거창·함양·합천 덮친 이상저온584ha 걸쳐 사과나무 등 ...
[식품기업 돋보기 <1>제이영헬스케어(주)] "단백질 압출성형 기술로 고기맛 완벽 재현" 미래식품으로 떠오른 대체육류미 원천기술 확보로 개발 활발첨...
농업과 기업 연계 협력 사업 현장을 가다 <1>(농)국순당여주명주(주) 여주고구마연구회원들이 ‘주주’ 국순당의 기술력과 만나부드럽...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