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벼 키다리병 방제 효과 탁월"신젠타코리아 ‘아리스위퍼’
   

볍씨종자를 소독하는 시기를 맞아 신젠타코리아가 종자전염병인 벼 키다리병의 효과적 방제를 위해 키다리병원균의 균사는 물론이고 포자 발아억제 및 사멸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아리스위퍼’를 추천했다.

키다리병의 경우 균사 및 포자가 종자의 표면은 물론 내부까지 침투해 피해를 준다. 또한 키다리병의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포자의 방제가 미흡할 경우 이앙 후에도 본답에서 지속적으로 발병해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키다리병 방제의 경우 염수선을 통해 건전종자를 선별하고, 각기 다른 약제로 1, 2단계에 걸쳐 키다리병원균 균사와 포자를 동시에 방제하는 ‘체계처리’가 권장되고 있다. 1차로 ‘균사’ 방제에 효과적인 트리아졸계약제를 처리한 후 2차로 ‘포자’를 효과적으로 방제하는 ‘아리스위퍼’를 처리하는 방법이다. 약제를 통한 처리 시 혼용을 하지 않고 1, 2차로 나눠서 체계처리를 하는 것은 볍씨 침종 시 볍씨가 물을 두 번에 나눠 흡수하는 원리에서 비롯된다.

신젠타코리아 관계자는 “1차 수분흡수기에는 트리아졸계 약제인 ‘스포탁’, ‘볍씨왕’ 등으로 균사를 소독하고, 2차 수분흡수기에는 ‘아리스위퍼’ 혹은 ‘사파이어’로 포자까지 모두 방제해야 육묘 후기 혹은 본답에서 발생할 수 있는 키다리병을 보다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며 “특히 ‘아리스위퍼’는 현재 종자처리제 중 약해가 없어서 가장 안전하게 키다리병을 방제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