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농기평, 맞춤형 ‘FD’ 제도 도입<연구과제 자문관>

고부가가치식품 R&D 기업 대상
연구계획·사업화전략 등 점검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고부가가치식품연구개발사업을 수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FD(Family Doctor, 연구과제 자문관) 제도를 도입한다.

정부가 식품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0년부터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해오는 가운데 식품분야 연구 초기단계 과제의 성공을 지원한다는 목적에서 올해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수행 연구과제를 대상으로 4월부터 맞춤형 연구관리 자문관 제도를 운영한다.

맞춤형 FD는 올해 식품 R&D에 처음 참여하는 과제의 경우 연구계획과 사업화전략 등 추진상황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성과창출을 위해 준비하는 과제에는 연구진행 상황 점검과 함께 성과목표 달성을 위한 자문을 한다.

자문단은 식품분야에서 연구개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구성되고, FD점검 결과는 추후 과제 평가 시 평가위원에게 제공, 평가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농기평에 따르면, FD는 25명 내외로 구성하고, 현재 후보군 선정단계에 있으며, 본격적인 활동시기는 4월 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11월경까지 FD를 운영한 다음 성과 분석 후 FD 지속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생각이다.

오경태 농기평 원장은 “FD는 식품 R&D기업에 대해 맞춤형 지원으로 연구과제를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하기 위한 제도”라며 “처음 실시되는 FD가 연구현장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연구자에게 당부하고, 연구성과 확산을 위해 지속적인 제도개선으로 식품산업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대 후반기 국회 본격 가동 "농정개혁 불씨 살려라" 주문 신임 농식품부 장관 지명부터쌀 목표가격 설정 등 현안 산적...
공공비축미 추가방출 검토…“신곡가격 영향 없어야” 농식품부, 4차 쌀수급협의회‘최대 10만톤 필요’ 목소리도...
과수화상병 근본대책 세워야 출입 통제·매몰로는 역부족발병원인 면밀하게 연구과수무병대목...
특별기획/지역사회 화합과 공존, ‘가축분뇨 재생에너지’ <6>가축분뇨 대책 강화하는 일본과 네덜란드 우리나라에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축분뇨 악취 민원이 네덜...
우수 농산물 직거래인증사업장을 가다 <5>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 모악점 ...
옛 노량진시장 명도소송 강제집행 ‘일촉즉발’ 노량진수산시장 구건물에 남아있는 점포에 대한 명도소송 강제...
‘미경산 암소’ 비육시 마리 당 30만원 지원 한우협·한우자조금 회의 열고‘한우 과잉생산’ 대응 논의송아...
스마트팜 현장을 가다 <5>여에덴목장 “스마트팜 시스템을 설치하고 나서부터는 개체별로 보다 정밀...
전통장류 학교급식 공급 확대 ‘발목 잡나’ 최근 일부 장류업체들이 ‘전통식품 품질인증’을 받은 전통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 구미에 신사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가 경북 구미에 새 터전을 꾸렸다.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