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정책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1>2018 현지화지원사업, 이렇게 진행된다
   

통관 절차·상표권 출원·라벨링···우리 농식품 해외진출 '지원 팍팍'

비관세장벽·애로사항 등 
수출 위한 자문비 지원

현지 법률사무소와 연계
상표등록 과정도 도와

수출국용 라벨링 견본 제작
등록 비용까지 90% 부담 


농식품 수출업체들은 수출과정에서 여러 난관에 봉착한다. 통관 절차 및 통관에 필요한 서류를 제대로 구비하지 못했거나 잘못된 라벨링으로 수출품이 현지에서 거부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또 현지 바이어를 구하지 못해 수출을 진행하지 못하는 수출업체들도 적잖다. 실제 지난해 중국 수출과정에서 라벨링 불합격으로 중국 통관이 거부된 사례는 108건으로 전체 통관거부사례의 27.1%에 달한다. 서류 미비와 식품첨가물 규정 위반도 각각 63건, 73건에 이른다. 상당수 사례가 수출업체들이 해외 현지사정에 익숙하지 않고 충분한 시장조사를 하지 않은 채 수출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원활한 한국 농식품 수출을 위해 한국 농수산식품 수출업체 및 수입 바이어 등을 대상으로 ‘2018 현지화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부문은 비관세장벽 애로해소 자문 지원, 라벨링 지원, 상표권 출원 등이다.

▲비관세장벽 애로해소 자문 지원=현지 수출을 위한 비관세장벽 및 애로사항에 대한 자문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내용은 법률일반(계약서 작성 자문, 상표권 및 특허제도 자문, 현지법인 설립 등)과 통관(통관절차 및 통관 필요서류, 수출 가능여부, 제품 통관·검역 사전검토 등), 관세(관세율, HS코드 분류 등), SPS(식품 관련 법령 및 위생·검역 기준, 검사 및 인증기관 정보 등), 기타(현지 비즈니스 지원 정보) 등이다.

지원액은 업체당 연간 1000만원 한도(최대 10건)까지 가능하며 연중 수시(12월 초순)로 지원한다. 대상지역은 미국·캐나다·브라질·UAE·프랑스·독일·스페인·중국·대만·일본·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베트남·라오스·태국·미얀마·인도 등 19개국이다. 단, 중국 라벨링 신청업체는 라벨링 및 현지화사업을 병행 신청해야 한다. 사업지원을 희망하는 업체들은 aT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global.at.or.kr)을 통해 신청하고 무역통계정보이용동의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특히 중화권 신청업체들은 대중국 제품 통관사전검토 신청서를 함께 내야 한다.

▲상표권 출원 지원=수출 농식품의 브랜드 가치 제고 및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해 현지 법률사무소와 연계해 상표권 출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내용은 상표등록 사전검토(자부담 없음), 등록가능 판정 시 상표권 출원 진행(자부담 10%) 등이다.

대상 지역은 중국과 대만,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미국, 프랑스, EU전역, UAE 등 한국 농식품 수출의 주요 거점이다. 지원한도는 업체당 연간 1000만원으로 오는 12월 7일 접수를 마감한다. 사업지원을 희망하는 업체들은 온라인 신청(aT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 홈페이지 global.at.or.kr)과 함께 무역통계정보이용동의서, 현지화지원사업 신청서 및 현지상표권 출원 인지확인서, 현지상표권 출원 사업비 지원신청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라벨링 지원=수출 현지 언어로 라벨링 견본을 제작하거나 등록비용을 지원하는 사업(90%)이다. 12월 초순까지 연중 수시로 지원할 수 있는 이 사업의 대상국은 중국과 대만, 미국, 스페인이며 업체당 연간 1000만원까지 지원된다. 해당 사업에 지원한 업체는 라벨링지원신청서와 인지확인서, 무역통계정보이용동의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단, 중국 라벨링 신청업체는 현지화사업 내 중국 라벨 및 제품 통관사전검토 신청서를 함께 내야 한다. 사업신청은 aT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global.at.or.kr)을 통해 진행하면 된다.

한편, aT 현지화사업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aT 홈페이지(www.at.or.kr) 또는 aT 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global.at.or.kr)을 통해 확인하거나 aT 해외지사와 aT 수출정보부(02-6300-1678)를 통해 상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 대통령, 남북문제만큼 농촌문제 비중있게 다뤄야” 사상가 도올 김용옥 선생은 “농업 농촌은 우리 문명의 가장...
산란계·젖소 잔류물질 검사 ‘초긴장’ 농식품부·식약처, 다음 달부터농가 휴약기간 철저 준수축사 ...
쌀 목표가격 논의 ‘험로 예고’ 농민단체 21만~24만원 주장정부는 19만7000원 검토 ...
김치 연관 소스·가정간편식·절임배추 ‘집중 육성’ 김치응용상품 R&D 지원 확대로2022년, 시장 규모 35...
[과실류 수출 동향 <상> 사과] 베트남, 사과 제2수출시장 ‘우뚝’…출혈경쟁은 ‘옥에 티’ ...
경주농단협-한국농어민신문, 경주시장 출마 예정자 7인 초청 토론회 지역 농업인 등 500여명 참석농업 관련 소신·공약 청취농...
파종·정식부터 수확까지 더 편리하게···밭농업기계 눈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 75%를 달...
"경남서북부 사과꽃 저온피해 대책 마련을" 거창·함양·합천 덮친 이상저온584ha 걸쳐 사과나무 등 ...
[식품기업 돋보기 <1>제이영헬스케어(주)] "단백질 압출성형 기술로 고기맛 완벽 재현" 미래식품으로 떠오른 대체육류미 원천기술 확보로 개발 활발첨...
농업과 기업 연계 협력 사업 현장을 가다 <1>(농)국순당여주명주(주) 여주고구마연구회원들이 ‘주주’ 국순당의 기술력과 만나부드럽...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