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농식품부·서울시, 업무협약 체결 의미

친환경농업 원년선포 20주년이 되는 올해 친환경농업계에 모처럼 뜻 깊은 행사가 열렸다. 농식품부와 서울시가 ‘지속가능한 학교·공공급식과 도농상생 정책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협약의 핵심은 서울시가 학교·공공급식에 친환경식재료의 사용비율을 확대 공급하고, 농식품부는 친환경농산물 생산기반 조성과 조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재 50%대에 머물고 있는 서울시 공공급식 친환경식재료 사용비율을 2020년까지 70%까지 늘리기로 했다. 무엇보다 서울시가 장류·유채유 등을 대상으로 비유전자변형농산물(Non-GMO)로 만든 가공품을 올해 학교급식으로 시범 공급한 후, 2020년까지 25개 자치구의 전체 초중등학교까지 확대키로 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조치다.

농축산물 최대 소비처인 서울시가 학교·공공급식에서 친환경농산물 사용을 확대키로 한 것은 현재 소비부진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농민들에게 큰 힘과 위안이 될 것이 분명하다. 안정적인 소비처 확보로 공급 안정화를 모색할 수 있어서다. 특히 Non-GMO가공품 학교급식 시범사업은 비록 한정된 대상품목과 연차적 확대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광역지자체 처음으로 비유전자변형농산물을 학교급식에 도입됐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파급효과는 엄청날 것이다. 이제부터는 실행과 실천이 관건이다. 농식품부와 서울시가 민관협치형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키로 한 것도 이런 이유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농 상생과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이 활성화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