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GMO 완전표시제 도입’ 국민청원 시작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한살림연합,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등 57개 소비자·농민·환경단체로 구성된 GMO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청와대앞 분수광장에서 ‘GMO완전표시제 촉구 청와대 청원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흥진 기자

57개 소비자·농민·환경단체
‘시민청원단’ 구성·기자회견
‘GMO 없는 학교급식’ 촉구도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했던 ‘GMO표시제 강화’와 ‘GMO 없는 학교급식’을 촉구하는 20만 청와대 국민청원이 시작됐다. 청원 참여인원이 20만명을 넘을 경우 정부는 공식답변을 내놔야 한다.

지난 12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한살림연합,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환경운동연합 등 57개 소비자·농민·환경단체로 구성된 ‘GMO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이하 시민청원단)’은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GMO완전표시제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시민청원단은 △GMO를 사용한 식품에 예외 없는 GMO표시 △공공급식, 학교급식에 GMO 식품 사용 금지 △Non-GMO 표시를 막는 현행 식약처 고시 개정 등을 강하게 촉구했다.

김준식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부회장은 규탄발언을 통해 “최근 제초제 농약의 비산으로 인해 억울하게 친환경농산물 인증이 취소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앞으로 슈퍼잡초도 이기는 합성농약이 판매되면 친환경농사는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우리 농업인들은 국민들의 밥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GMO 종자를 절대 사용하지 않고, GMO 완전표시제가 시행될 때가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곽금순 한살림연합 상임대표 역시 “우리는 이미 허술한 검사 및 검역체계로 GMO 종자가 상당수 퍼진 상황으로 이제 농업도 안심할 수 없다. 이제라도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GMO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Non-GMO 학교급식으로의 전환이 시급하다. 지금 급식현장을 보면 GMO 물품이 너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GMO 없는 학교급식’을 최우선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민청원단은 3월 12일부터 4월 11일까지 한 달간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한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GMO완전표시제) 인증샷 올리기, 전국 생협매장 및 참여단체 건물에 포스터·현수막 게시, ‘한국의 GMO표시제는 짝퉁’ 공동광고, 홈페이지·뉴스레터·소식지 등 시민 참여를 알리는 홍보 등의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개별 단체들은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과 영상제작, 언론기고 등 자체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진행한다.

김아영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장은 “현행 GMO 표시제는 GMO를 표시하기 위해 만든 제도인데 GMO는 물론, Non-GMO 표시조차 못하는 등 기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시민청원단에 참여하고 있는 57개 단체와 함께 반드시 20만 국민청원을 달성, 정부의 공식답변을 듣고 GMO 표시제의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