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다문화
‘성폭력 사각지대’···이주여성들의 ‘미투’정춘숙 의원 등 ‘Me Too 간담회’

한국서 겪은 가정폭력 등
이주여성 상담 사례 발표
2차 피해 없도록 보호
재발방지책 마련 요구도


이주여성들이 한국에서 자신들이 당한 가정폭력과 성폭행을 폭로하며 정부에 종합적인 피해 대책과 창구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정춘숙 더불어민주당(비례) 의원은 공동으로 지난 9일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의장에서 ‘이주여성들의 #Me Too’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주여성들의 한국에서 겪은 성폭력, 가정폭력 사례 발표와 이를 방지하기 위한 요구안 발표가 진행됐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에서 이주여성의 상담과 통번역 등의 활동을 하고 있는 레티마이투 씨는 10년동안의 상담 사례를 발표하며 이주여성들이 한국사회에서의 불안정한 체류, 인종차별, 여성 차별 등 여러 피해를 겪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레티마이투 씨에 따르면 베트남 출신 한 이주여성의 경우 시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했고, 재판과정에서 남편과 시가족들로부터 합의요구를 받았지만, 재판을 통한 가해자 처벌을 주장했다. 결국 시아버지는 처벌을 받았지만 이 여성은 남편으로부터 혼인취소 소송을 받아 결국 본국으로 돌아가야만 했다는 것이 레티마이투 씨의 설명이다.

레티마이투 씨는 “이주여성들이 가정폭력이나 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을 경우 이들이 자신의 상황을 알리고, 2차 피해를 입지 않게 보호 받아야 한다”면서 “또 이주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과 폭력에 시달려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사례발표 이후에는 이주여성들의 미투 참가자 일동이 정부에 이주여성의 성폭력 및 폭행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부에 △체류 지위와 관계없이 모든 이주여성의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 피해 종합적인 대책과 창구 마련 △폭력 피해 이주여성의 인권보호를 위한 지원치계 마련 △이주여성 노동자의 인권보호와 성폭력 대책 마련 △선주민에 대한 다문화 감수성에 기초한 폭력 예방 및 인권교육 실시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미투 운동이 한국 사회를 뒤흔들고 있지만 한국에 체류하는 100만 이주여성들은 여전히 미투 운동이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면서 “이주여성들이 피해를 말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져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