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위수지역 폐지 안돼···접경지역 주민 피해 헤아려야” 김갑수 철원군의회 부의장
   

“보람도 있었지만 좀 더 잘하고, 해야 할 것이 많았는데 아쉬움이 남는다.”

한농연출신 김갑수 철원군의회 부의장은 4년 임기가 끝나가는 요즘 생각이 많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임기동안 7건의 조례안을 발의해 일하는 의원으로 알려졌으며 ‘농작물 병해충 예찰 방제단 운영’ ‘철원군 농·축산물 군납품목 지원’ 조례안 등은 농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 받는다.

김 의원은 군정질문을 통해 농촌의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외국인 근로자 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도시와 농촌의 소득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농촌에 대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지난 몇 년 동안 지속된 쌀값 하락에 대한 지자체의 대안이 무엇인지 질의하며 농지정책에 따른 농업인들의 피해를 직접적으로 제시하면 대안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들어 국방부의 ‘접경지역 군인들의 외박 외출 제한지역 폐지’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대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2월21일 성명서에서 “60년간 군부대 주둔으로 인한 군사훈련, 소음피해, 교통 불편, 환경문제 해소, 직·간접적인 피해와 고통에도 불구하고 군부대 활동에 아낌없이 협조해 왔다”며 “철원군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위수지역 폐지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올해 51세로 벼농사가 전문인 김갑수 의원은 철원중·고, 송호대학을 졸업하고 동송읍 체육회장, 철원군 장애인연합회 회장, 경원선복원 범군민추진위 사무국장 등을 지내며 지역사회에 봉사해왔다.

철원=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