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난지형 마늘, 재고·출하량 많아 낮은 시세 우려3월 양념채소·과채 관측

토마토·백다다기오이 약세
풋고추·딸기·참외 등도
평년 시세보다 하락 예고


2017년산 마늘 재고량이 전년과 평년보다 많고 2018년산 햇마늘 생산량도 증가가 전망된다. 토마토와 일반풋고추, 딸기, 백다다기오이 등 주요 과채류 출하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고돼 시세가 낮은 품목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지난 5일 이와 같은 양념채소와 과채류의 3월 관측 결과를 발표했다.

▲양념채소=2월말 기준 2017년산 난지형 마늘 출고량은 저장 마늘 출하 지연으로 전년보다 4% 적은 5만3000톤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감모율을 고려한 2017년 난지형 마늘의 재고량은 전년과 평년 동기보다 각각 15%, 2% 많은 3만9000톤이 추정되며, 민간수입도 증가해 3월 깐마늘 평균 도매가격이 전월 대비 약보합세가 전망된다. 2018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2만6400ha가 예측됐다. 여기에 평년 수준의 작황을 가정하면 2018년산 햇마늘 생산량은 전년보다 15% 많은 35만톤 내외가 추정된다.

양파 재고량은 평년보다 적으나 지난해보다는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구체적으로 출고율과 감모율이 전년보다 낮아 재고량은 전년보다 4% 많으나 평년보다는 15% 적은 8만1000톤 내외로 추정된다. 2018년산 양파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18% 증가한 2만3100ha로 조사됐다. 조생종양파의 첫 출하지인 제주의 생육은 전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이며, 첫 출하는 3월 하순 이후 진행될 것으로 판단된다. 조생종 양파의 생산량은 단수가 감소하나 재배면적이 증가해 전년 대비 11%, 평년 대비 33% 늘어난 19만5000톤 내외가 전망된다.

3월 대파 출하면적은 겨울대파 주산지인 전남 지역의 출하 대기 물량이 많아 전년보다 12%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반면 한파와 폭설 피해로 단수는 전년 대비 5% 줄어들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3월 대파 출하량은 전년보다 8%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3월 대파 도매가격은 1kg 상품 기준 평년과 지난해보다 낮은 1400원 내외가 전망된다.

▲과채류=과채류 중 일반토마토의 경우 3월 출하량이 면적과 단수 증가로 전년 대비 4%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3월 일반토마토 도매가격은 5kg 상품에 1만1500원이었던 지난해와 1만7700원이었던 평년보다 낮은 9000~1만10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백다다기오이의 3월 출하면적은 전년보다 4% 증가가 전망된다. 반면 주 출하지의 한파 피해가 3월에도 이어져 단수는 지난해보다 2% 감소가 예측된다. 이에 3월 출하량은 전년 대비 2% 많을 것으로 추정되며, 3월 도매가격도 전년의 3만8000원(상품 100개), 평년의 4만3600원보다 낮은 3만2000원 수준의 약세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양계 풋고추의 출하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5%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3월 청양계 풋고추 도매가격은 지난해의 3만7000원(10kg 상품)보다 높은 3만6000~4만원 선이 될 것으로 관측됐다. 다만 평년 시세인 4만6200원보다는 낮은 시세 예고다.

일반 풋고추의 3월 도매가격은 10kg 상품에 3만4000~3만8000원으로 전년의 4만6500원, 평년의 6만500원보다 약세를 형성할 것으로 예고됐다. 3월 출하량이 재배면적 증가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7% 늘어났기 때문이다.

애호박의 이달 출하량은 주 출하지인 경남 진주에서 바이러스와 한파 등의 영향으로 출하면적과 단수가 줄어 지난해와 비교해 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3월 애호박 도매가격은 20개 상품 기준 1만5100원이었던 지난해보다 높은 1만7000~2만원이 예상된다.

과일시장에서 보이는 딸기와 참외는 전년 대비 약세가 전망됐다. 딸기의 3월 도매가격은 출하량 증가로 전년의 1만3400원(2kg 상품), 평년의 1만4200원보다 낮은 1만2000~1만3000원의 시세가 예고됐다. 참외의 경우 3월 출하량은 전년과 비슷하나 대체 품목의 출하량이 많아 10kg 상품 기준 4만6000~4만9000원의 시세가 예고되며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파악됐다. 평년 3월의 참외 도매가격은 5만8400원, 지난해엔 5만700원이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