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입안에 봄이···진도 봄동 수확 한창입안에 봄이 가득…진도 봄동배추 수확 한창
   
▲ 2월 영하의 날씨 속에 봄동을 캐고 있다. 진도 봄동은 해풍을 맞고 자라 비타민C, 칼륨이 풍부해 겉절이, 무침, 국거리용으로 즐겨 찾고 있다.

수확기를 맞은 진도군의 겨울철 대표 농산물 ‘봄동 배추’가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를 준비를 마쳤다.

한겨울 매서운 바닷바람을 맞고 자란 진도 봄동은 한 해가 시작되는 1월부터 3월이 최고 전성기다. 달짝지근한 맛과 아삭아삭한 식감으로 봄의 시작을 알리는 진도 봄동은 칼륨과 칼슘, 인이 풍부해 빈혈·동맥 경화 예방에 탁월하다. 특히 진도 봄동은 파종부터 출하까지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키운 믿고 먹을 수 있는 무공해 배추로 소비자들에게 입소문이 자자하다.

웰빙식품의 붐이 일어난 2000년대 초반부터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한 진도 봄동은 이제 전국으로 팔려나가기 바쁠 만큼 각광을 받고 있다.

제철 봄동 수확으로 분주한 겨울을 보내고 있는 진도군의 183농가들은 207ha에서 연간 7452톤을 생산해 약 22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겨울에 나고 자라 잎이 옆으로 활짝 펴지는 진도 봄동은 태생부터 남다르다”며 “겨울철 찬바람 된서리도 보약 삼아 자라는 진도 봄동은 일반 배추보다 씹는 맛이 고소하고 비타민 C와 칼슘이 풍부하다”고 말했다.

한편 봄동은 남자 어른이 두 손을 펼쳐 얹었을 때의 크기 정도가 최고 상품으로 잎이 뻣뻣하지 않고 부드러워야 겉절이로 사용할 때 씹는 맛이 아삭아삭하다.

진도=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