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농업 가치 빼고 개헌안 다루는 정치권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한 가운데 자칫 개헌시기와 권력구조 개편 등 공방의 와중에 농업 가치의 헌법 반영이 누락되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우려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개헌안을 정하는 의원총회에서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짙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현행 ‘경자유전 원칙과 소작제도 금지’를 다룬 121조, ‘농어업 보호와 육성 의무’를 명시한 123조를 유지하는 선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농업의 가치는 포함시키지 않았다. 국회에서는 여야 의원 일부가 농업의 가치 헌법 반영에 관심이 있지만, 추후 각 당의 논의와 국회 합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여당의 개헌안에 농업의 가치가 빠졌다는 사실은 매우 실망스럽다. 이를 두고 한농연이 ‘정치권을 포함한 엘리트 집단의 저열한 인식 수준과 몰이해’ 라고 한 것은 이 나라의 파워엘리트들이 농업을 취급하는 자세를 정확히 꼬집은 것이다.

농업의 공익적 가치, 농민의 권리, 국민의 식량권은 특정 계층에 대한 시혜가 아니라 공익에 대한 국가의 의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속발전 가능한 농업으로 농정의 목표와 방향을 근본부터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이는 헌법에 농업의 가치를 담아야 가능한 일이다. 이미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가 보고서에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반영했고, 국민 1000만명이 넘게 서명함으로써 국민적 공감대가 확인된 일이다.

정부와 여야 정치권은 당리당략이 아니라 국민의 명령으로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 농업 가치의 헌법 반영은 개헌시기, 권력구조와 무관하게 국민의 기본권으로서, 국가의 의무로서 이번 개정 헌법에 반영해야만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재인 정부, 적폐농정 청산 응답하라” 지난 10일부터 이어진시민농성단 무기한 단식에범농업계·시민...
“밭농업기계화율 아직도 ‘58.3%’…실질적 지원대책 시급” 밭기계 시연 및 현장간담회2022년 75% 달성하려면R&D...
농민은 안중에 없는 농식품부 ‘배추대책’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명분평시대비 140% 물량 풀고농협매...
[최양부 전 수석 특별 인터뷰] "내년 3월 조합장선거, 무자격 조합원 정리·부정선거 시비 없애야" 최양부 전 청와대 대통령 농림해양수석비서관2015년 첫 전...
“농촌태양광, 농촌자원 수탈 우려…사업 전면 개선을” ‘농촌에너지전환포럼’ 창립 토론 ...
“국경검역 강화···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만전”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상향잔반 급여농가 관리 강화 약속...
김제 농민 “풍력 발전소 설치 말라”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추진청정 농산물 이미지 추락 우려조...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6>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6000만명의 이슬람권 최대 시장...
국산 대동공업 농기계, 앙골라 누빈다 현지 정부와 1억 달러 규모 계약트랙터·경운기·농업용 작업...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을”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 모색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충남 홍...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