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농업 가치 빼고 개헌안 다루는 정치권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한 가운데 자칫 개헌시기와 권력구조 개편 등 공방의 와중에 농업 가치의 헌법 반영이 누락되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우려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개헌안을 정하는 의원총회에서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짙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현행 ‘경자유전 원칙과 소작제도 금지’를 다룬 121조, ‘농어업 보호와 육성 의무’를 명시한 123조를 유지하는 선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농업의 가치는 포함시키지 않았다. 국회에서는 여야 의원 일부가 농업의 가치 헌법 반영에 관심이 있지만, 추후 각 당의 논의와 국회 합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여당의 개헌안에 농업의 가치가 빠졌다는 사실은 매우 실망스럽다. 이를 두고 한농연이 ‘정치권을 포함한 엘리트 집단의 저열한 인식 수준과 몰이해’ 라고 한 것은 이 나라의 파워엘리트들이 농업을 취급하는 자세를 정확히 꼬집은 것이다.

농업의 공익적 가치, 농민의 권리, 국민의 식량권은 특정 계층에 대한 시혜가 아니라 공익에 대한 국가의 의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속발전 가능한 농업으로 농정의 목표와 방향을 근본부터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이는 헌법에 농업의 가치를 담아야 가능한 일이다. 이미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가 보고서에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반영했고, 국민 1000만명이 넘게 서명함으로써 국민적 공감대가 확인된 일이다.

정부와 여야 정치권은 당리당략이 아니라 국민의 명령으로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 농업 가치의 헌법 반영은 개헌시기, 권력구조와 무관하게 국민의 기본권으로서, 국가의 의무로서 이번 개정 헌법에 반영해야만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