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진도군, 어업재해보험료 최대 40% 지원총 2억5550만원 규모

전남 진도군이 어업인들의 안전한 어업활동을 보장하고 재해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경감시키고자 어업 4대 재해 보험료를 최대 40%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4대 보험의 종류는 어선원재해보험, 어선보험, 어업인안전보험, 양식수산물재해보험으로 총 2억5550만원이 어업인을 위해 사용된다.

우선 어선원재해보험은 지난해 시행령 개정으로 기존 4톤 이상에서 3톤 이상 어선으로 확대됐으며, 어선 규모별로 10~40%까지 지원된다.

기존 5톤 미만에서 10톤 미만으로 가입자격이 확대된 어선보험은 침몰, 화재 등의 사고로 훼손된 어선의 복구를 위한 보험으로 어선 규모별로 보험료를 최대 35%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어업인안전보험의 경우 보험료의 50%를, 양식어장이 자연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경우 보상하는 양식수산물 재해보험은 56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최대 30%까지 보험료를 지원한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영세 어업인의 부담을 줄이고 생계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보험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며 “어업활동 중 사고가 잦은 만큼 어업인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하기 위해 어업 재해 보험에 가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지난해 1억2550만원을 지원해 어선원 327명, 어선 106척, 어업인 329명이 보험에 가입했다.

진도=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누렇게 타버린 인삼밭…"내년 삼도 못 심을 판" 인삼밭 온도 41도까지 올라은박지 차광막도 무용지물잎 타들...
한국당, 미허가축사 특별법 제정 추진 이행계획서 제출기한 임박9월초 입법발의 의견 모아미허가축사...
“직불제,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 생태·환경보전 의무 부여하되소농에 더 많은 직불금 보상40...
귀농 6년차, <자연목장> 장훈·이연재 부부의 생존법 자연순환농법으로 흑돼지 키우며소비자 직거래 ‘도르리’ 운영...
배 거래 표준규격 15→10kg상자 전환 ‘찬반 팽팽’ ...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식물에 의한 감염 차단 시급” 가열하지 않은 잔반 급여 방지해외 축산물 불법 반입 막아야...
여성농업인, 지금 만나러 갑니다 <4>충남 당진서 고구마 농사짓는 박희경 씨 결혼하고부터 농사짓기 시작7000여평 고구마 재배흔한 성장...
농우바이오, 고추 신품종 현장점검 충북 청양·전북 임실 등 방문출시 앞둔 제품 작황 확인농우...
경북 고령 중화리 전원주택지 조성 ‘시끌’ 산비탈 깎아 택지개발 공사산 아래 주택·밭은 ‘침수피해’ ...
수입대체과일 육성하자 <3>현장사례/농업회사법인(주)트로피칼제주 제주지역 아열대로 기후 변화세계적 바나나 생산 감소 대응‘...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