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정책
10개월 만에···삼계탕 중국 수출 재개국내 작업장 11곳서 생산 제품

10개월 만에 삼계탕의 중국 수출이 지난 8일 재개됐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양국 간 검역당국의 협의에 따라 국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지난해 4월부터 중단됐던 삼계탕의 중국 수출이 다시 가능해졌다.

실제 2016년 11월 발생한 AI가 전국적으로 확대됐고 중국 정부에 등록된 작업장 11개소 모두 발생 농장 인근에 위치해 지난해 4월부터 수출 검역실적은 전무했다. 정부는 수출재개를 위해 그동안 중국 측에 국내 AI 발생 현황과 방역 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통보하고 고위급회담·국제회의 등을 통해 수출 재개를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그 결과, 지난 8일 검역협의가 최종 완료돼 수출이 재개됐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에 등록된 국내 작업장 11개소(가공장 5곳, 도축장 6곳)에서 생산된 제품이면 8일부터 즉시 수출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정병곤 농식품부 검역정책과장은 “삼계탕 중국 수출이 조기에 재개되고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현장 검역과 중국 현지 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또 지난해 현지점검을 받은 국내 신규 수출 희망작업장도 중국 정부 등록이 조기 완료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