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영농교육 차별화 필요하다

영농교육이 시작됐다. 농업인들에게 새로운 정보와 달라지는 농업정책 등 다양한 내용을 농업인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매년 2월에 실시된다.

최근 들어 귀농인들이 늘면서 교육현장의 풍경도 예전과는 많이 다르다. 단순히 농촌 분위기를 파악하고 작목별 생산기술을 배우려는 귀농인들이 있는 반면 농산물 유통이나 판매에 좀 더 관심을 보이는 기존의 농업인들이 섞여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환경은 영농교육을 진행하는 기관을 고민하게 만든다. 어는 한쪽의 입장을 강조하면 다른 쪽의 교육생들이 실망하거나 지루해하고 교육을 회피하기 때문이다.

두 요구를 맞추려고 노력하지만 쉽지는 않다. 어정쩡한 내용이 오히려 모두를 실망시키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전문농업인들에게는 상식적인 내용의 작물재배교육이 귀농인들에게는 유용하고 꼭 필요한 교육이다. 하지만 전문농업인들에게는 지루하다.

반대로 유통 관련 도시소비자들의 소비 형태와 농산물 선택 기준 등 전문농업인들에게 유용한 지식은 귀농인들에게는 단순한 생활의 일부일 뿐이다. 교육기관들의 고민이 깊어지는 이유다.

이에 기존 농업인들은 귀농인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영농교육을 비롯해 모든 농업관련 교육을 귀농인들과 분리해서 실시하고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더욱이 정부의 정책 사업 평가에 교육점수가 들어가는데, 기존 농업인들 보다는 농사규모가 상대적으로 적고 퇴직 후 어느 정도 생활 안정이 돼 있는 귀농인들이 교육점수를 더 잘 받게 된다는 지적도 있다.

이러한 부분이 정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영농교육이나 정부 사업에 대한 평가가 계속 진행될 경우 기존 농업인과 귀농인 간 위화감이 조성될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새해에 실시되는 영농교육의 내용과 실시방법, 평가를 이원화하여 서로가 만족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제도개선이 필요한 것 같다.

백종운 강원취재본부장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산림청] “산림사업 설계·시공분리 이유 뭔가” 산림기술진흥법 시행령 도마위태양광발전소 급증에 산지 훼손2...
[2018 국정감사/농촌진흥청·농기평·실용화재단] “농진청 R&D, 연구 위한 연구 그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 12일 농촌진흥청 본...
농협 쌀 판매수익, 농가 환원의지 있나 수매 후 판매가격 크게 올라RPC 매매차익 783억 전망“...
하필 국산 콩 수확기에…두부가격 자극 보도 ‘분통’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 발표‘국산콩 두부, 수입산의 2.8배...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장수신농영농조합법인 ...
[2018 국정감사/농협중앙회] “조합 출하량 50% 이상 책임판매 한다더니···목표치 절반 수준 그쳐”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20...
경남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 잰걸음 농민단체·농협 등 전문가 참석제도 마련 간담회 공감대 형성...
경남도-베트남, 농식품 280만달러 수출의향서 체결 경남도의 우수 농식품이 베트남 호치민 공략에 나서 280만...
“낙동강 7개 보 수문개방 중단” 한농연경북도연합회 기자회견상주·의성 등 농업용수 부족농지사...
울진 ‘해방풍’, 우리나라 맛의방주 100호 등재 멸종위기 종자·식재료 등 발굴100품목 이상, 11번째 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