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내려앉고···무너지고···”전남지역 폭설피해 확산
▲ 이번 폭설로 전남 함평군 손불면 소재 1만6000수 규모의 양계장과 시설하우스가 폭설로 무너져 내린 모습.

지난 9일부터 사흘째 이어진 폭설로 전남 일부 지역에선 비닐하우스와 퇴비저장창고가 무너지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나주 25cm, 영광 24cm, 함평 21.5cm, 광주 18.6cm의 적설량을 기록하며 올겨울 들어 가장 많은 눈이 내린 전남은 8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전남도에 따르면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고 29㎝ 폭설이 내려 12일 오전 7시 기준 함평과 영광에 비닐하우스 4동의 재산피해가 접수됐다. 폭설에 한파까지 이어지며 교통사고 67건, 낙상사고 33건 등 결빙으로 인한 사건사고도 이어졌다. 

이에 전남도는 대설특보가 내려진 지역을 중심으로 인력 276명, 장비 141대를 투입해 97개 노선 2269km의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지난 9일부터 비상단계 근무 및 긴급대책회를 개최하고 대설 대비 사전예방 활동 강화 지시, 대설 대응 긴급재난문자 12회 발송 등을 실시했다”며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위에 쌓인 눈이 녹기 시작하면 무게가 늘어나 붕괴 등 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니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광주=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식약처 해체…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하라” 식약처, 생산단계 안전관리업무까지 흡수계획 드러나한농연 “...
[경남 김해 시설토마토 산지는 지금] “앞날이요? 하루하루 버티기도 어려운 지경” 설렘과 기대감이 공존하는 세밑과 새해 사이, 시설채소 농가...
“농산촌 일자리 늘리고 농가 소득안전망 확충”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1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 ‘본궤도’ 진입 18일, 첫 통합 심포지엄 개최10개 분과위 활동방향 공유...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⑩박성기 청도로컬푸드허브센터 대표/“농산물 제값 받아야 마을도 살아” ...
“산지쌀값 회복세, 생산조정제 참여 변수 될 수도” 쌀 생산조정제 추진 점검회의지원기준 마련한 2016년과 달...
농식품 청년 일자리 3만3000개 창출···채소 가격안정제 10%까지 확대 청년 창업농 1200명 선발정착지원금 100만원씩 지급스마...
충주·보은 귀농귀촌인 '큰 폭 증가' 충주, 2476세대·4132명 유입전년 1951명 보다 두...
지난해 과일 수입 ‘역대최대’···품목도 산지도 늘었다 ▶지난해 얼마나 수입됐나87만7882톤·13억7257만달러...
“4차산업 혁명 대응 농업 후계인력 육성해야” 농고졸업생, 영농창업 이외다양한 농업분야 진출 도와야40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