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농식품부, AI 방역부실 ‘다솔’ 수사 의뢰차량운영기록 등 확인

농림축산식품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역학조사 중간결과를 통해 축산계열화사업자인 ‘다솔’의 방역 미흡을 확인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농식품부는 12일 AI 역학조사 중간결과 다솔 소속 사육관리담당자(4명)의 차량 4대(컨설팅 차량으로 GPS 등록) 중 3대가 지난해 12월 이후 운영기록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이는 해당 차량의 축산시설 출입기록 및 이동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신속한 방역조치와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에 활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수사를 통한 추가적인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계열화사업자의 방역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AI 발생 계열사에 대한 일시이동중지(스탠드스틸) 명령 발령과 소속농가 일제 AI 검사, 정부합동점검반을 통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 중에 있다. 이기중 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장은 “지자체와 생산자단체, 계열화사업자들은 이러한 미흡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차량 GPS 운영 점검과 소속농가 출입금지, 소독실태 점검 등에 철저하도록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성은 기자 parks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