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정책
올 충북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예산 작년보다 7억원 확대지원 한도 1인당 연 15만원

충북도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이 확대 지원된다. 도는 올해 예산을 작년 대비 7억원 가량 증액에 사업을 추진한다. 도 농업정책과에 따르면 올해 관련 예산은 72억원으로 작년 65억원보다 7억원 가량 증가했다.

행복바우처 사업은 여성농업인들의 여가와 문화 활동을 지원키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충북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해오고 있다. 이를 모태로 현재는 타 자치단체에서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복바우처는 카드 행태로 발급되는데 미용이나 영화, 공연 관람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 한도는 1인당 연 15만원이다. 올해는 자부담을 포함해 17만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사업예산이 늘어나면서 지원 대상 농업인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4만2500명 가량이 바우처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여성농업인들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한여농충북도연합회 최덕순 회장은 “여성들은 농사일에 있어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그만큼 인정을 못받고 있다”며 “여성농업인들의 권익신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성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