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농촌&도시
화천산천어축제, 28일까지···이맘때면 생각나는 '산천어 낚시'
   
▲ 화천산천어축제가 오는 28일까지 개최된다.

동계올림픽 특별 이벤트
야간 댄스파티 등 다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8 대표축제 중 하나인 강원도 화천산천어축제가 6일 개막됐다.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4대 겨울축제 중 하나로 성장한 산천어축제는 이달 28일까지 열리며 동계올림픽 특별 이벤트와 각종 체험과 문화·먹거리 등이 풍성하게 펼쳐진다.

6개의 낚시터에 동시에 2만1000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루어낚시 300명, 좌대낚시 700명, 현장낚시 8000명, 외국인낚시 1300명, 예약낚시 6200명, 제3낚시 43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축제장 부지는 총 8만평 정도며 낚시터는 8만6000㎡(약 2만6000평)을 넘는다.

그동안 추위가 계속되며 얼음두께도 평균 30㎝ 이상 넘어서 안전상에도 문제가 없어 올해는 최고의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화천군은 본격적인 축제에 앞서 지난달 23일 선등거리 점등식과 함께 세계 최대 실내얼음 조각광장을 개장해 분위기 띄워나갔다. 화천산천어축제는 12년 연속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겨울이벤트며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18년도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개막 첫날에도 이미 예약한 6000명의 낚시꾼들이 산천어잡는데 시간 가는 줄 몰랐으며, 인근에서는 눈썰매, 얼음축구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올해부터는 축제 기간 중 금·토요일에는 화천읍 중앙로 일대를 차 없는 거리로 지정하고 각종 이벤트를 진행해 관광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밤에 열리는 야간 페스티벌은 '화천에 가면-레인보우 파티'라는 콘셉트로, 일자별로 드레스코드 이벤트, DJ 가면 댄스파티가 열려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농특산물판매와 지역경기 활성화를 목표로 시작됐던 축제이기 때문에 각종 이벤트 상품으로 지역산 농산물이 주어진다.

산천어낚시에 참가하고 싶은 사람은 1만2000원을 내면 입장권과 함께 지역 농특산물구입권 5000원을 제공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입장료가 7000원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화천산천어축제 야간 페스티벌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어느 축제 프로그램보다 알차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천=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테마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 ▶마사회·축평원·방역본부] "불법사설경마 규모 13조5000억…특단 대책 강구돼야" 주문 19일 한국마사회·축산물품질평가원·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국정...
    쌀 직불제 개편 ‘넘을 산’ 많다 농경연 세가지 시나리오 제안정부 재정규모 대폭 늘리고쌀가격...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농협은 대체 누구 겁니까?’ 주인인 ‘농민 조합원’과 거리‘임직원의 조직’ 비난 자초협...
    최흥림 본보 1일 명예편집국장 "기사 작성·편집·교정까지…신문에 대한 노력 느껴" “대다수 농민, 자신의 품목 박사새 작물 심으면 잘 될 수...
    “배 소비 활성화 취지 공감하지만…내년부터 적용은 시기상조” ...
    [선택 3.13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1>연재를 시작하며: 왜 조합장 선거인가 내년 3월13일 제 2회 전국 동시 농축협 조합장 선거가 ...
    우리밀 재고 소진에 ‘농협 역할론’ 급부상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역부족농협, 국감서 “적극 검토” 답변...
    “고정직불로 지원단가 일원화···농가 형평성 제고 가능” ‘쌀 직불제 개편’ 세 가지 시나리오①변동직불제→...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10월 25~29일 열려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전주월드컵경기장, 25&sim...
    개도국에 ‘식품 위생관리 노하우’ 전수 HACCP인증원·국제협력단방글라데시 등 9개국 대상정부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