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화제의 상품>초음파 가습기/“적절한 습도 유지···사과 품질 제고”
▲ <왼쪽>농가 저온창고에서 초음파 가습기를 사용하고 있다. <오른쪽>초음파 가습기가 가동되고 있다.

입자 미세해 고른 살포 가능 
과실 감모율 줄여 품위 유지


농산물 저온창고에 설치하는 초음파 가습기가 화제다. 사과 품위를 장기적으로 유지하려는 선도 농가에 제격인 상품이다. 전북 정읍사과연구회, 경남 산청군 지리산작목반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데 호평을 받고 있다.   

초음파 가습기는 살포 입자가 미세하다. 하여 습을 고르고 효과적으로 살포해 준다. 보통 저장고내 습도가 50% 밑으로 떨어지면 과실의 수분이 증발하게 된다. 이 때문에 중량이 감소하고 표면이 쭈글쭈글해 지면서 상품성이 떨어진다. 이 때 가습기를 작동하면 감모율을 줄이고 과실품위를 유지할 수 있다.

전북 정읍시 사과연구회 최인규씨 사례가 대표적이다. 그는 “작년에 가습기를 설치했다. 날이 더워질 때까지 저장을 하는데 감모율이 관건이다. 상품성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고 습을 적절히 보충해줘 사과 품질이 좋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저온창고에는 농산물이 가득 차 벽면과 구석에는 습기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습이 부족하면 과실이 메마르고 감모율이 증가하게 된다. 초음파 가습기는 미세한 입자가 콘티상자 사이로 분사돼 고른 살포가 가능하다.

이 기계는 충북 청주에 소재한 ㈜매경에서 공급하고 있다. 버섯재배사와 귀뚜라미 등 곤충사육장에서도 많이 쓰이고 있다. 문의 (043)213-4121.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산림청] “산림사업 설계·시공분리 이유 뭔가” 산림기술진흥법 시행령 도마위태양광발전소 급증에 산지 훼손2...
[2018 국정감사/농촌진흥청·농기평·실용화재단] “농진청 R&D, 연구 위한 연구 그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 12일 농촌진흥청 본...
농협 쌀 판매수익, 농가 환원의지 있나 수매 후 판매가격 크게 올라RPC 매매차익 783억 전망“...
하필 국산 콩 수확기에…두부가격 자극 보도 ‘분통’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 발표‘국산콩 두부, 수입산의 2.8배...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장수신농영농조합법인 ...
[2018 국정감사/농협중앙회] “조합 출하량 50% 이상 책임판매 한다더니···목표치 절반 수준 그쳐”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20...
햇고구마 출하 본격화···특품 중심 시세 양호할 듯 10kg 2만원 중후반대 형성작황 악화로 단수 20% 감소...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농업회사법인 문경미소㈜ 인테리어·행정 등 전문가 모여차별화된 맛·상품 디자인 선봬...
박금석 국제종합기계 전남지점장 “광주서 나주로 이전···현장과 더 가까이” “이제는 서비스가 곧 경쟁력”농민 물론 대리점과 소통 강화...
“이앙 때 한 번 사용···노동력 절감” 팜한농 ‘한번에측조’ 호응 벼 수확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팜한농이 개발한 용출제어형 완...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