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정책
'뽀로로와 친구들' 보며 다문화 편견 날려요여가부, 아동 교육콘텐츠 제작

‘뽀로로와 친구들’ 캐릭터를 활용해 아동들이 다문화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이해를 높일 수 있게 하는 온라인 교육콘텐츠가 제작·배포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4일부터 3~7세 아동 대상 다문화 관련 ‘유아용 온라인 교육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제작·배포된 온라인 교육콘텐츠는 유아의 눈높이에서 다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아동학전문가와 미디어 전문가가 함께 참여해 제작했고, 유아용콘텐츠 3편과 부모 안내서 1편으로 구성됐다.

특히 유아가 다문화를 친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인기 캐릭터 ‘뽀로로’와 함께 나라별 인사를 배우고 전통의상을 만들며 ‘다름’에 대한 이해를 높여나갈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 이번 콘텐츠는 지난 4월에 제작·게시된 유아용 활용책 ‘너랑 놀래, 같이 놀래’와 함께 활용이 가능하다.

온라인 교육콘텐츠는 여성가족부(www.mogef.go.kr)와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홈페이지(www.kihf.or.kr), 다누리 배움터(www.danurischool.kr)에서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다.

정회진 여성가족부 다문화가족지원과장은 “다문화에 대한 편견이 생기기 전인 유아기 때부터 다른 문화가 ‘틀림’이 아닌 ‘다름’이라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번 동영상을 유아자녀를 양육하는 부모와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