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신젠타코리아 '테라노바' 뿌리혹선충 방제 탁월
   

신젠타코리아(주)가 시설채소재배지에 큰 피해를 주는 뿌리혹선충의 방제에 효과적이면서 잔류농약 걱정이 없는 선충약으로 ‘테라노바’를 추천했다.

안전한 먹을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최근 들어 작물보호제의 약효만큼이나 잔류농약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문제는 수박, 참외, 오이, 호박, 토마토, 상추와 같은 시설채소를 여러 해 재배하면 토양 중에 뿌리혹선충의 밀도가 늘어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뿌리혹선충은 작물뿌리에 혹을 만들어 수분과 양분을 원활하게 흡수하는 것을 방해하고 작물생육을 억제하며 심한 경우 작물을 말라죽게 한다.

이런 뿌리혹선충에 효과적이면서 잔류농약 걱정 없는 선충약이 ‘테라노바’라는 게 신젠타코리아(주)의 설명이다.

‘테라노바’는 작물을 본밭에 옮겨심기 전이나 작물생육 중에 점적관수설비 등 기존 시설을 이용해 관주처리하면 작물생육저해 등 약해가 없어 편리하면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테라노바’는 토양 속이나 뿌리 표면에 붙어 있는 뿌리혹선충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고, 작물의 뿌리가 활착할 때나 고온기에도 약해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살충성분이 작물의 조직내부로 흡수, 이행되지 않도록 개발돼 수확기에 사용해도 잔류농약에 대한 걱정 없이 농산물을 출하할 수 있다.

신젠타코리아 관계자는 “고품질 채소를 재배하고자 하는 농민들에게 꼭 필요한 효과+안전+안심의 삼박자를 골고루 갖춘 약제가 ‘테라노바’라 할 수 있다”며 “작물을 옮겨 심은 후나 재배 초, 중기에 뿌리혹선충의 밀도가 높아지기 전에 테라노바를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경제적인 비용으로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토양선충의 밀도증가를 막아 피해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