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제주 당근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시범사업 추진

도, 내년 6월까지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까지
가락시장 경락가격 기반 
기준가격 상정 계획


농산물 가격이 일정 기준보다 떨어질 경우 농가 손실을 보전하는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가 첫 발을 내딛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산 당근을 대상으로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는 단일 품목에 대한 단순 최저 가격 보장제도가 아닌 농가 노력에도 불구하고 가격 하락 위험이 발생했을 때 경영비 등의 손실을 보전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이번 시범사업 품목으로 선정된 당근은 농림축산식품부 채소류 생산안정제 사업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품목별 조직화가 돼 있으며, 5개년 평균 전국 물량의 63%를 차지하고 있는 점이 감안됐다.

도는 우선 제주당근협의회장(부인하 구좌농협조합장)을 단장으로 ‘제주형 당근 가격안정관리제 시범사업단’을 구성해 당근 출하 조직 간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시범사업은 내년 6월까지 추진하게 되며, 당근 판매사업 가격 산정 기간은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서울 가락시장 5대 도매시장법인 경락가격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시범사업 회원자격은 계통출하 희망 농가, 당근 자조금 조성사업 약정농가가 대상이며, 사업량은 제주지역 당근 재배면적의 40% 수준인 700ha·400농가로 구좌농협 계약재배 농가 294ha·293농가 이외에 (사)제주당근연합회 회원 등 희망 농가로부터 신청을 받고 최종 확정·관리하게 된다.

가격안정관리제 발동 요건은 시범사업단에서 결정한 최저 목표관리 기준가격보다 가락시장 5대 도매시장법인 평균 경락가격이 미달되는 경우로 발령 시 최저 목표 관리 기준가격의 90%까지 보전된다.

도 관계자는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가 정착될 경우 농가 자율적 생산 및 출하조절, 품질향상 노력 제고를 통한 자생적 경쟁력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농가 최소한의 경영 불안정성 해소를 위한 제도적 장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오는 2019년 6월까지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TF팀 등 실무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시범사업 종료 후 평가·분석해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rk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