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지속가능한 농촌 위해 사회적 농업 육성을"
   
▲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21회 농어촌지역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제21회 농어촌지역정책포럼
지역내 조직간 연대와 협동…
재활·교육·돌봄서비스 확충 가능
성공 모델 만들어 전파시켜야


농촌에 지속가능한 사회적 농업이 확산되기 위해선 각 조직 간 연대가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농경연)은 지난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21회 농어촌지역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정섭 농경연 연구위원이 ‘사회적 농업 확산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연대 전략과 과제’를, 김기태 한국협동조합연구소장이 ‘농촌 지역 사회적 경제 발전 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고, 종합 토론이 이어졌다. 

김정섭 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사회적 농업’의 개념을 설명하고, 사회적 농업이 국내에  정착하기 위해선 조직간 연대와 협동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정섭 연구위원에 따르면 사회적 농업은 사회적으로 배제된 사람들을 농촌 사회 안으로 끌어안는 형태로써, 지적·신체적 장애인이나 소수자, 이주민들에게 재활이나 교육, 돌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아직 국내에서 개념이 생소하고, 제도화 되지 않기 때문에 확산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김정섭 연구위원은 “국내에는 대표적으로 충남 홍성에 ‘행복농장’이 만성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돌봄 서비스를 진행하는데 통상적인 속도로 농작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농장의 농업생산성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 같은 문제는 인근 조직 간 물적·인적 자원 지원 및 교환 등의 협업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김기태 소장 주제 발표에선 농촌지역 발전과 사회적 경제의 영향력을 높이는 방안과 관련, 농촌에 사회적 가치를 생산하는 성공모델을 만들고 전파·확산 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펼쳐졌다. 또 이를 위해선 시군단위의 통합적 중간지원조직을 설립하고, 농촌지역 정책이 통합적으로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기태 소장은 “농촌지역은 정부가 전업농 위주 육성과 기업화 관점에서 정책을 진행했기 때문에 ‘농업소득의 악화 보완’이라는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농촌지역의 어메니티 자원을 활용한 사회적 경제조직을 육성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강혜영 농림축산식품부 농촌복지여성과장은 종합토론에서 “정부에서도 농촌지역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정책에 있어 지역 조직이 우선 참여할 수 있도록 개편 중”이라며 “기존의 인력과 귀농·귀촌 인력을 잘 활용해 여건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