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김영록 장관 "청년농업인 육성 적극 지원할 것"청년 창업 현장 '이천 청운표고농장' 방문
   
▲ 김영록 장관이 이천 청운표고농장을 둘러보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청년들의 농식품분야 진출과 일자리 창출 확대에 필요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1월 11일 청년농업인 창업 현장인 경기 이천 청운표고농장을 방문해 좋은 일자리 창출과 청년들의 농업 진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농업마이스터로 지정된 조해석(39세) 청운표고농장 대표는 톱밥배지와 병 재배방식을 활용해 표고버섯의 자동화·대량생산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농림식품신기술인증(NET)을 취득한 청년 농업인이다.

이날 김영록 장관은 “농업·농촌의 고령화 문제를 개선하고 농업소득을 증대시키며,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우리 농업정책의 가장 큰 화두”라며 “오늘 만난 농업마이스터와 청년농업인들 같은 분들이 늘어난다면 지금 당면한 문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장관은 “농업마이스터는 품목에 대한 최고의 기술을 갖추고, 농업의 리더로 선정된 분들이기에 현장실습교육(WPL) 강사, 귀농닥터, 멘토링, 품목 재배기술 및 경영컨설턴트 등으로 맹활약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청년농업인을 잘 정착시키고 성장시킬 수 있도록 농업마이스터와 같은 선도농업인이 멘토로서 책임감과 자부심을 가지고 후진을 양성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김 장관은 “정부도 역량 있는 청년농업인을 선발해 영농정착 지원금을 지급하고, 자금 및 경영교육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등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동광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