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낙후된 계란유통시스템부터 바꿔야”

계란 안전성 확보 토론회
“산란일자 의무표기 강행시
부작용만 초래” 지적


계란의 유통기반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산란일자 의무 표기 제도는 오히려 부작용만 초래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소비자들도 낙후된 계란의 유통 개선과 함께 구매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유통 또는 소비기한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국회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대한양계협회가 지난 13일 개최한 ‘계란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국민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식약처가 추진하고 있는 산란일자 표시제도 도입에 앞서 유통의 구조적 개선이 선행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현권 의원은 인사말에서 “계란을 안전하게 소비자에게 공급해야 할지를 농민과 소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수용하며 자신의 의견을 보태어 나간다면 계란유통 개선이 어려운 일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 회장은 “계란 생산기반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마련된 정책은 계란 생산기반만 무너뜨리게 될 것”이라며 “저온유통과 GP센터 구축 확대 등 유통기반을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향기 소비자단체연맹 부회장은 “유통과정에서 신선한 달걀 공급이 부족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불안한 것”이라며 “소비자 관점에서 소비기한 표기 또는 안전하고 신선하게 먹을 수 있는 기한 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호 국립축산과학원 연구관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보니 계란의 신선도보다는 안전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다”라며 “계란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해 준 이후 제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재인 정부, 적폐농정 청산 응답하라” 지난 10일부터 이어진시민농성단 무기한 단식에범농업계·시민...
“밭농업기계화율 아직도 ‘58.3%’…실질적 지원대책 시급” 밭기계 시연 및 현장간담회2022년 75% 달성하려면R&D...
농민은 안중에 없는 농식품부 ‘배추대책’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명분평시대비 140% 물량 풀고농협매...
[최양부 전 수석 특별 인터뷰] "내년 3월 조합장선거, 무자격 조합원 정리·부정선거 시비 없애야" 최양부 전 청와대 대통령 농림해양수석비서관2015년 첫 전...
“농촌태양광, 농촌자원 수탈 우려…사업 전면 개선을” ‘농촌에너지전환포럼’ 창립 토론 ...
“국경검역 강화···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만전”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상향잔반 급여농가 관리 강화 약속...
김제 농민 “풍력 발전소 설치 말라”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추진청정 농산물 이미지 추락 우려조...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6>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6000만명의 이슬람권 최대 시장...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을”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 모색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충남 홍...
국산 대동공업 농기계, 앙골라 누빈다 현지 정부와 1억 달러 규모 계약트랙터·경운기·농업용 작업...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