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역단위 푸드플랜 사업 성공시키자

문재인 정부에서 공약으로 내세운 ‘지역단위 푸드플랜’ 사업 2018년 예산안이 마련됐다고 하니 기대감이 앞선다.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되면 우선적으로 국내외 사례 분석을 통해 지역 여건별 모델을 개발하고 지역단위 푸드플랜 대상들의 역할 강화를 위한 교육 및 컨설팅 사업에 투입된다고 한다. 정부 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생산자·소비자단체, 농협 등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단위 푸드플랜에 대한 개념을 정립하는 사업까지 포함돼 있다하니 농업계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할 사안이다.

정부는 지역단위 푸드플랜 개념을 지역 농산물은 우선 지역에서 소비하고, 잉여 물량은 외부로 유통하는 이른바 선순환 체계로 간다고 방향을 설정했다. 선순환 체계를 정착시킴으로써 지역 내 자본이 축적되고 고용창출과 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지역단위 푸드플랜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업방향 설정도 중요하지만 관련 법 제정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농업과 농촌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이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제도로 정착돼야 비롯성 성공할 수 있다.

이에 국회 예산처마저도 지역단위 푸드플랜 사업이 기존 식품산업 발전 계획과 연계되기 위해서는 미흡한 법적 근거의 필요성을 제기할 정도다.

지역 내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가공하고 유통, 소비, 재활용되는 선순환 체계는 지역경제를 살리면서 농산물 수급불균형 해소까지 기대할 수 있다. 농업계가 적극적인으로 동참해서 정부와 유관기관과 함께 지역단위 푸드플랜 사업을 성공시켜야 하는 이유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