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고창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도전등재신청 대상 선정
   
 

고창군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서남해안 갯벌’이 2018년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서남해안 갯벌’은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자연유산에 도전하는 것으로 지난 2010년 1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으며 전북 고창, 충남 서천, 전남 신안·순천·보성 갯벌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이 중 고창갯벌은 습지보호지역과 람사르습지이며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다.

고창갯벌은 지형·지질학적 속성으로 급경사 암반해안을 따라 갯벌과 섬이 분포한 개방만형 다도해갯벌로 해리면 모래갯벌과 심원면의 혼합갯벌 부안면의 펄갯벌 등 다양한 갯벌 퇴적양상과 함께 갯벌 체적 스펙트럼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서남해안 갯벌’의 등재 신청서는 오는 2018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할 계획이며, 현장실사를 거쳐 2019년에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한편 오는 2019년 ‘고창갯벌’이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면 고창군은 국내 최초 이자 유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3관왕(고창 지석묘군, 고창농악, 고창판소리, 고창갯벌)의 브랜드를 획득하게 된다.

고창=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특위 설립 더 늦어지면 공약 공염불” 농식품부, 연내 설립 밝혔지만야당 발목에 법률 제정 늦어질...
민원 쇄도 태양광발전사업, 해법은/“농촌 주민이 주도…수익은 지역에”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발전시설인 태양광발전시설과 관련, 설치...
농정개혁 첫 공청회 ‘농민 목소리 듣는다’ 19일, 충북지역에서 시작“현장의견 정책반영” 약속농정개혁...
세계로 뻗어가는 우리 농식품…올해 수출 스타는 "나야 나" ▶일본건강·간편 소비 트렌드로 정착인삼 가공품·떡볶이·죽 ...
10%→5.1%→9.9%…또 바뀐 '밀 자급률 목표치' 실효성 '글쎄' ...
평창올림픽 찾은 외국인들, 우리 쌀가공식품 맛에 '흠뻑'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 쌀가...
[경남특집] 네덜란드 혁신기술 집적···BVB 원예배지로 딸기농사 '성공 예약' “고속철도 KTX는 오직 레일 위만을 달리기에 고속주행이 ...
“도매시장, 신품종 보급 확산 전초기지로” 농진청 원예특작과학원,도매시장법인협회와 손잡고‘현장 평가회...
제주도, 한파·폭설피해 ‘특별 지원’ 월동무 폐기시 대바피 외3.3㎡당 1680원 추가 노지온주...
“국민에 사랑받는 양돈산업으로 변화시킬 것”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무허가축사 유예 연장에 주력동물복지형 축산 관련국내에 맞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