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고창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도전등재신청 대상 선정
   
 

고창군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서남해안 갯벌’이 2018년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서남해안 갯벌’은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자연유산에 도전하는 것으로 지난 2010년 1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으며 전북 고창, 충남 서천, 전남 신안·순천·보성 갯벌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이 중 고창갯벌은 습지보호지역과 람사르습지이며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다.

고창갯벌은 지형·지질학적 속성으로 급경사 암반해안을 따라 갯벌과 섬이 분포한 개방만형 다도해갯벌로 해리면 모래갯벌과 심원면의 혼합갯벌 부안면의 펄갯벌 등 다양한 갯벌 퇴적양상과 함께 갯벌 체적 스펙트럼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서남해안 갯벌’의 등재 신청서는 오는 2018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할 계획이며, 현장실사를 거쳐 2019년에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한편 오는 2019년 ‘고창갯벌’이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면 고창군은 국내 최초 이자 유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3관왕(고창 지석묘군, 고창농악, 고창판소리, 고창갯벌)의 브랜드를 획득하게 된다.

고창=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