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 "한·미 FTA 재협상, 농업 희생 되풀이 안돼"전남도, 농업 분야 전문가·농민단체 간담회
   
▲ 지난 3일 농업분야 전문가와 농민단체 대표들은 도청 정철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 개정협상에 대응하기 위한 간담회를 실시했다.

정부차원 대응책 마련 시급 
원산지 표시제·안전 강화 등
우리농산물 경쟁력 키워야


한미 정상회담 이후 기정사실로 굳어지고 있는 한·미 FTA 개정협상이 농업분야의 불공정무역이며, 정부차원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는 지난 3일 도청 정철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 대응하기 위해 농업 분야 전문가 및 농민단체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안기완 전남대 교수, 김병무·양철주·송경환 순천대 교수, 조창완 광주전남발전연구원 선임연구원, 이상남 한농연전남도연합회장을 비롯한 농업인단체 대표 등 전문가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전문가들은 또 다시 농업분야의 희생이 강요되는 사례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송경환 교수는 “FTA 추진에 따른 농업 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우리 농산물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원산지 표시제 강화, 농산물 식품 안전성에 대한 신뢰 회복, 생산자보다는 소비자 중심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병무 교수는 “우리 농업인들은 현재 FTA 재협상 등의 파도 위에 정부 대응책이라는 배에 승선한 모양새와 같다”며 “배 난파를 막기 위해선 생산조정제, 목표가격제 등의 범정부적 대응책을 마련한 이후 대체작물개발 등 농가소득을 높이기 위한 품목별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남 회장은 “한·미 FTA 개정협상에서 농업 분야 개방은 없다는 정부 관계자의 말은 지켜져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한·미 FTA 개정협상 자체가 폐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남도 차원에서도 앞으로 개정협상이 이뤄짐에 따라 농업에 미치는 영향들을 철저히 조사해 농민들이 정보부족으로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전남도는 앞으로 한·미 FTA 개정협상에 대비하기 위해 농업인 단체 대표, 대학 교수 및 광주전남연구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FTA 대응 TF팀을 구성하고 정부의 움직임에 맞춰 농업 분야 피해 최소화에 온힘을 쏟을 계획이다.

김선호 도 농업정책과장은 “정부에서 진행하는 한·미 간 FTA 개정협상 대상에 쌀과 농축산물 등 농업 분야가 반드시 제외되도록 농민단체, 농업전문가 등과 긴밀히 협의해나가면서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등과도 공동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안=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