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명칭 바꾼 한식재단···'한식진흥원' 새출발"한식당 경쟁력 강화 힘쓸 것"

한식재단이 ‘한식진흥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앞으로는 한식의 인지도를 높이는 것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한식 산업의 진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한식재단은 한식진흥 전문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관 명칭을 ‘한식진흥원(KFPI, Korean Food Promotion Institute)’으로 변경하고, 관련 사항을 10월 31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승인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기관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명칭 변경은 큰 의미를 가진다. 한식재단은 민간의 전문성을 활용한 한식세계화 추진을 위해 2010년 3월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출범해 한식세계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15년 1월 기타공공기관으로 편입됐다. 출범 7년여 만에 ‘한식진흥원’으로 이름을 바꿔 달게 됐다. 

한식진흥원의 역할은 전신인 한식재단과 차이를 보인다. 핵심은 몇 가지로 추려진다. 우선 기존 불특정 내외국인 대상으로 한 한식 인지도 제고 차원의 사업에서 한식 산업의 주체인 한식당, 한식업체와 기업, 단체 등으로 사업 대상 고객층을 구체화해 산업과 연계한 한식 진흥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농산물 소비 촉진, 농식품 수출, 외식기업 해외진출, 일자리 창출 등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확립하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민간과의 역할 중복을 지양하고 한식 콘텐츠 플랫폼 구축, 국내외 한식당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한식당 인증제 도입, 해외 한식당 종사자 교육 확대, 국내외 한식당 경영 컨설팅 강화, 해외 한식당 국산 식재료 공급체계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내외국인으로 구성된 건강한食서포터즈와 다국어 소셜미디어, 인터넷 누리집 등을 활용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한식 홍보를 내실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한식진흥원은 밝혔다.

김대근 한식진흥원 이사장 직무대행은 “한식진흥원으로 기관 명칭이 바뀐 만큼 막중한 책임을 가지고 한식 진흥 사업을 추진, 민간의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국내외 한식당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한식 전문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