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우리밀 재고 1만톤 ‘주정용 처분’ 합의

농림축산식품부가 우리밀 재고 물량 중 1만톤을 주정용으로 특별 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4일 한국주류산업협회와 국산밀산업협회가 2016년산 우리밀 재고 1만톤을 주정용으로 특별 처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의 배경으로 지난해부터 지속된 우리밀 재고과잉으로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회원사들의 경영이 어려워짐에 따라 2017년 생산 밀에 대한 농가 수매대급 지급이 지연되고, 2018년도 수매 계약 여부가 불투명해지는 등 산업 여건이 불안정해졌기 때문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양 협회 간의 협의를 중재한 결과, 주류산업협회가 2018~2019년도에 주정용 1만톤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주정용 인수가격은 3만9000원/40㎏(주정용 쌀보리 계약가격)이며, 대상 회원사는 한국우리밀농협, ㈜우리밀, 아이쿱생협, ㈜밀다원, (영)광의면특품사업단 등 5개사다. 수매 자금이 부족한 회원사에 대해선 농협경제지주가 자금을 융자 지원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합의에 따라 재고과잉으로 어려움을 겪던 국산밀산업협회 수매 회원사의 경영난이 완화돼 2017년 계약재배 물량 중 일부 지연됐던 수매대금이 농가에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까지 수매처를 찾지 못해 지역농협과 농가가 보유하고 있던 계약물량 이외의 5000톤에 대해서도 각 회원사들이 적극 수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주정 처리 조치와 관련 주류산업협회 관계자는 “주정은 대부분이 소주의 원료로 사용되며, 국산밀이 다른 수입 원료에 비해 원가가 높으나 추가 원료비는 주정 가격에 반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재고 처분을 통해 2017년 생산 밀에 대한 수매가 정상화되고 금년도 국산밀 파종이 차질 없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