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국정감사/식약처] 살충제 계란·생리대 위해성 '집중 질타'
   

식약처 국감 '핫이슈'
류영진 처장, 사퇴 요구에 '진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올해 국정감사에선 ‘살충제’ 계란 파동과 생리대 위해성 문제 등에 대해 여야 의원들의 매서운 질타가 이어졌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양승조)는 식약처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벌였다. 이번 국감에선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한 식품 당국의 대응, 소위 ‘햄버거병’ 등으로 불거진 식품 안전 문제, 생리대 위해성 논란 등의 이슈가 집중적으로 다뤄진 가운데 여야 의원들이 공통적으로 식약처의 관리 소홀 책임을 지적하며 시종일관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특히 현안 문제 외에도 야당 의원들이 류영진 식약처장의 자격 논란을 문제 삼아 자진 사퇴를 거듭 요구하며 청문회장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식약처장은 차관급 자리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장을 받는 즉시 취임한다. 야당 의원들은 류 처장의 부적절한 언행 등이 식약처가 국민으로부터 신뢰성을 잃고 있다는 대목과 연결 지으며 압박 수위를 높였지만, 류 처장은 자세를 낮추며 자진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그동안 식약처 국감에서 고질적인 병폐로 지적돼 온 소통 부족과 신뢰성 하락, 직원들의 공직 기강 해이 등의 문제에 대한 지적도 잇따랐다.

천정배 국민의당(광주 서구을) 의원은 “살충제 계란 사태가 심각하긴 했지만 논란이 증폭된 이유는 처장의 대국민 소통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광수 국민의당(전북 전주시갑) 의원은 “식품과 생활 안전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부처임에도 식약처 자체가 무사안일 관료주의에 빠져있다”며 “식약처가 선제적으로 처리해야 할 일을 방조하는 것은 물론 무능하고 무책임한 행태를 취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류 처장은 “국민소통에 소홀한 부분을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신뢰받은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