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정책
제주도,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확대이달부터 만 65세 미만 전업농→만20세 이상~70세 미만 대상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기준이 이 달부터 확대·적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지침을 개정해 이 달부터 지원 대상을 늘리고 신청 절차를 간소화 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행복바우처 지원대상이 기존 만 65세 미만 전업농가 여성농업인에서 만 20세 이상, 만 70세 미만 전체 여성농업인으로 대상이 확대된다.

신청 시 불편을 초래했던 이·통장 확인절차를 생략하고 농업경영체등록확인서만으로 첨부 확인 서류를 간소화했으며, 사용 가맹점을 21개에서 38개로 대폭 늘려 행복바우처 제도의 효과를 높였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신청은 이 달말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되고, 여성농업인 대상 가구당 연간 10만원을 행복바우처 카드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앞으로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현실적 여건에 맞도록 여성농업인의 복지와 문화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성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