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 농민단체장 “쌀값 정상화, 농협이 나서라”

전남 농민단체장 “정부 정책 수동적으로 따라” 질타
현장 농민과 소통, 전남 만의 대책 발굴·수립 주문도


정부의 쌀값 정상화 노력에 비해 농협의 의지가 부족하다는 농민단체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지난 12일 전남도, 농협전남지역본부, 한농연전남도연합회를 비롯한 농민단체 관계자들이 수확기 쌀 수급안정 대책에 따른 정책 방향 및 향후 대처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농협전남지역본부에 모였다.

농민단체장들은 이날 협의회에서 “농산물 가격의 기준점을 제시해야할 농협이 제대로 된 분석과 대책없이 중앙정책에 후속적으로 움직이는 수동적인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하며, “농민들이 원하는 물량을 전량 수매하겠다고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이야기 했지만 실제 현장에선 농협이 민간RPC 눈치나 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전 정부에선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쌀값 안정화를 넘어 쌀값 인상의 분위기가 조성 됐음에도 관행적인 모습을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며 “농협이 전면에 나서 전남 쌀 고품질화, 유통구조 개선 등 농협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농협 관계자는 “농협도 정부정책에 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만 정부 기조에 맞춰 쌀값을 높게 수매하더라도 타 도와 비교해 전남 쌀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농민단체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민단체들은 전남 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최소한 전남 쌀이 물류비 때문에 뒤처지는 일이 없도록 전남도에서 별도 예산을 책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한농연전남도연합회 정임수 수석부회장은 “농협이 중앙정부만 믿고 기다릴 것이 아니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농업인들과 함께 소통해야 한다”며 “제한된 예산이지만 농도 전남에 걸 맞는 전남만의 농업 정책들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무안=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