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하림, 인니 축산시장 진출수자야그룹 사료·종계사업 인수
   
▲ 하림그룹이 인수한 인도네시아 수자야그룹의 사료공장 전경.

하림그룹이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축산기업인 수자야그룹의 사료 및 종계 사업부문을 최종 인수해 현지 경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하림그룹의 계열사인 팜스코에 따르면 이번에 인수한 사료공장은 수자야그룹이 2014년에 완공한 연간 생산능력 50만톤 규모의 사료 제조 시설을 갖추고 있다. 종계 농장의 경우 전체 면적이 18ha로, 사육 규모는 17만5000수다.

하림그룹은 이번 수자야그룹의 사료 및 종계 사업부문 인수로 육계 계열화사업의 토대를 갖추고, 향후 육계 사육 및 도계 가공시설까지 완공 시 완벽한 계열화 시스템 구축으로 현지 경쟁사들에 비해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림그룹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1인당 연간 닭고기 소비량이 6.3.kg에 불과하지만 소득 수준이 지속적으로 향상 중이고, 돼지고기를 금기하는 이슬람교도가 많은 까닭에 국내 소비량(14kg)을 넘어설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2020년까지 사료 생산 연간 30만톤, 종계 사육수수 40만수를 목표로 지정했다.   

이와 관련 팜스코 관계자는 “현지에서 축적한 옥수수 사업의 현장경영 노하우와 하림그룹의 검증된 육계 계열화 시스템이 접목되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면서 “사료 및 종계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육계 사육까지 확대하고, 향후 도계 및 가공, 유통에 이르기까지 계열화 시스템을 전개하는 방안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