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시설오이, 2년 연속 농가소득 1위···2016 농산물 소득조사
   

농촌진흥청이 2016년산 주요 56작목에 대한 농산물 소득조사 분석결과를 내놓았다. 10a(1000㎡) 기준 소득은 노지작목 중에서는 부추가 389만2300원, 시설은 오이 촉성재배가 153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농산물 소득조사 자료는 농가소득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이나 농가컨설팅, 농업정책의사결정 및 영농손실보상 등의 근거로 사용된다. 그런데, 같은 작물이라도 소득상위 20%농가와 하위 20%농가 간에는 적게는 3.9배에서 많게는 41.2배까지 단위면적당 소득격차가 컸다. 농산물 소득조사 분석결과를 간추렸다.

10a당 시설촉성오이 1536만원, 노지채소는 부추 389만원 최고 
같은 작물이라도 상-하위 농가간 소득격차 ‘최대 41.2배’까지


▲주요농산물 소득=10a를 기준으로 1년에 1기작을 하는 곳을 비교했을 때 식량작물의 소득(총수입-경영비)은 고구마가 177만4114원으로 가장 높았다. 소득상위품목은 노지풋옥수수 118만2115원, 봄감자 93만6346원, 가을감자 76만3394원, 겉보리 27만9956원 순이었다. 그러나 고구마는 경영비가 136만3829원으로 가장 높았기 때문에 소득을 총수입으로 나눈 후 100을 곱한 소득률은 56.5%였다. 식량작물 중 소득률은 노지풋옥수수가 69%로 가장 높았다.

노지채소 중에는 노지부추가 389만2318원으로 소득이 가장 많았고, 쪽파 375만6859원, 대파 257만9767원, 당근 259만1979원, 노지수박 220만2771원 순이었다. 소득률 높은 순위는 노지부추 72.8%, 가을배추(소득 222만8613원) 71.4%, 쪽파 68.9%, 가을무(소득 212만7222원) 68%순이었다. 노지채소 중 생강(소득 115만6187원)은 소득률이 37.4%에 불과했는데, 10a기준 수입이 309만5257원이지만 경영비가 193만9070원으로 높았다.

시설채소의 경우 촉성재배 오이가 1535만9993원으로 소득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토마토(촉성) 1303만1689원, 파프리카 1286만4518원, 딸기(반촉성) 1198만6147원이었다. 소득률은 시설참외(소득 614만4442원)가 63%로 가장 높았고, 딸기(반촉성) 56.2%, 반촉성 오이(소득 735만633원) 54.6%순이었다. 파프리카는 10a당 총수입이 3657만9741원으로 가장 높았지만 경영비가 2371만5223원으로 높아 소득률은 35.2%에 불과했다.

과수는 10a기준 연간소득으로 계산했는데, 시설감귤이 1519만6228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시설포도 468만6747원, 참다래 353만9876원, 노지포도 330만7546원, 복숭아 312만7372원 순이었다. 재배면적이 넓은 사과는 311만8451원, 배는 284만2699원에 불과했다. 소득률은 노지감귤(소득 280만5165원)이 72.8%로 가장 높았다. 화훼 및 특용작물의 경우 느타리버섯(330㎡)이 1330만5065원으로 소득이 높았고, 인삼(4년근)이 966만913원, 시설장미 963만4555원, 시설국화 723만9366원 순으로 조사됐다.

▲소득증감 이유는=시설작목의 경우 오이 촉성재배가 2015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소득이 가장 높았다. 반면 파프리카는 2014년에는 소득이 1588만3000원으로 가장 높았지만 2015년에는 1413만9000원으로 2위로 내려앉았고, 2016년에는 시설감귤, 토마토 촉성재배에 이은 4위였다. 또 노지작목의 경우 부추가 소득이 가장 높았는데, 2015년의 경우 248만3000원으로 9위였다. 2016년 소득 2위인 쪽파는 2015년 소득이 245만1000원으로 노지작목 소득순위 10위에서 크게 올랐다. 반면 노지포도는 2015년 359만원으로 노지작목 중 소득이 가장 높았으나 2016년에는 4위로 떨어졌고, 사과는 2015년 358만4000원으로 2위였으나 올해는 6위로 떨어졌다.

전년대비 소득이 가장 증가한 작목은 당근으로 2015년 121만4000원에서 2016년 259만2000원으로 113.5%가 늘었다. 이유는 당근가격이 지속적으로 낮았기 때문에 재배면적이 감소했고, 주산지인 제주도가 태풍피해를 입어 11~12월 가격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2011~2015년을 기준한 평년소득 248만1000원에 비해서는 4.5%증가한 것에 불과하다. 그 다음으로 가을무의 소득이 2015년 107만1000원과 비교해 98.6%가 늘었고, 노지감귤도 2015년 소득 162만1000원보다 73.1%가 늘었다. 반면 생강은 2016년 소득이 115만6000원으로 2015년 330만1000원과 비교해 65%나 줄었고, 평년소득(2011~2015년) 286만5000원과 비교해도 59.6%가 줄었다. 이는 2014년 생강소득이 급증하면서 2015년과 2016년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난 탓이란 분석이다.

소득이 상위 20%인 농가와 하위 20%인 농가의 소득을 비교했을 때는 적게는 3.9배(반촉성 수박)에서 많게는 41.2배(봄 감자)까지 차이가 컸다. 소득격차가 발생하는 것은 소득상위농가들이 시설 및 재배기술, 비료 및 자재 등 관리노력을 투입해 단위면적당 생산량이 높고, 직거래나 농협 중심의 출하를 통해 농가수취가격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농진청은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봄 감자는 상위 20%농가의 소득이 234만8719원, 전체평균소득은 93만6346원, 하위 20%농가의 소득 5만6968원으로 상위농가와 평균농가의 소득격차가 2.5배였다. 또한 상위와 하위농가의 소득격차는 41.2배나 됐다. 가을감자의 상·하위농가 간 소득격차도 37.6배로 매우 컸다. 생강의 경우 상위 20%는 548만7052원의 소득을 올린 반면 하위 20%는 80만4745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시설채소 역시 상·하위농가 간 소득격차가 컸다. 시설고추의 경우 상·하위농가 간 소득격차가 28.8배였는데, 상위 20%농가의 소득이 2178만9161원인 반면 하위 20%농가의 소득은 75만7435원에 불과했다. 과수의 경우 상·하위농가 간 소득격차가 사과 10.4배, 배는 5.9배, 복숭아 5.7배 등이었으며, 시설포도는 상위 20%농가가 923만1906원인 반면 하위 20%농가는 70만8469원으로 13배가 차이가 났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제2회 여성농업인 생활수기 공모전 시상식 일반, 귀농, 청년·다문화3개 부문 나눠 18편 선정 바쁜...
특별기획/지역사회 화합과 공존, ‘가축분뇨 재생에너지’ <7>축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회 "유기성 폐기물의 에너지화, 지역사회 상생발전 동력 기대"...
연일 찜통 더위 계속 농촌 폭염피해 ‘비상’ 닭·오리 등 79만 마리 폐사농작물 병해충 급속히 번져연일...
국회 후반기 농해수위 구성 완료 20대 후반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진용이 짜여...
농촌형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무엇을 따져봐야 하나 ...
식품명인 지정 ‘산업성·윤리성’도 평가한다 올해 선정인원 10명 이내 11월 중 지정·공고 예정최근 ...
“새콤달콤 여름사과 썸머킹 꿀맛” 서울청과·홈플러스 판매전 서울청과가 홈플러스와 손잡고 국산 여름사과로 각광을 받고 ...
화폭이 된 논···괴산서 시작된 ‘논그림’ 전국 확산 김종화 한농연괴산군회장군에서 특허기술 이전받아올해만 10곳...
농산물 직거래 열기 ‘후끈’ 7월 들어 농산물 직거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최근 열...
20대 후반기 국회에 바란다 <4>통상절차법·조세특례제한법 개정 개방화 추세에 맞춰 잇달아 체결되고 있는 농업 강대국과의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