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미니항체 단백질로 AI 바이러스 30% 줄여"축산과학원 연구팀 개발

닭에서 단백질 발현 유도
바이러스 핵산 분해 시켜


핵산을 인지하고 분해하는 능력을 지닌 미니항체 단백질을 활용하면 저병원성 AI 바이러스를 3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닭에게 특정 단백질 발현을 유도해 바이러스 저항성을 검증한 것은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최근 성균관대와 아주대 의대, 건국대 연구팀과 공동으로 8년간의 연구 끝에 ‘미니항체(3D8 scFv) 단백질’을 개발하고, 닭에서 단백질 발현을 유도해 냈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항체가 단백질을 인지하는데 그치는데 반해, 미니항체 단백질은 핵산을 인지하고 분해하는 능력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연구진은 이 같은 미니항체 단백질의 특성을 이용해 닭에 침입한 바이러스의 핵산을 세포질에서 분해하고, 바이러스 배출을 최소화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에 나섰다. 이를 위해 미니항체 단백질 발현을 유도한 닭과 대조군 닭을 각각 20마리씩 구성한 뒤 절반은 코에 저병원성 AI 바이러스를 직접 감염 시키고, 나머지는 직접 감염된 닭과 함께 기르며 자연 감염을 유도했다. 그리고는 9일 동안 자연 감염된 닭의 입과 항문으로 분비되는 바이러스를 면봉으로 흡착해 바이러스 양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미니항체 단백질 발현 닭의 바이러스 배출량이 대조군보다 평균 30%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입과 항문에서 바이러스가 줄어든 것은 바이러스 전이 가능성이 그만큼 감소했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연구는 기존 항바이러스 제재(타미플루)의 작용과는 달리 세포 내에 존재하는 바이러스의 핵산 분해를 통해 바이러스 증식 방해 효과를 확인한 것으로, 항바이러스 소재 물질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앞으로 미니항체 단백질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한 후 이를 소재로 가축용 기능성 사료첨가제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최유림 축산과학원 축산생명환경부장은 “이번에 발굴한 미니항체 단백질이 항바이러스 소재 물질로 활용돼 AI를 포함한 가축의 바이러스성 질병 문제 해결의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