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농기원 '모싯잎' 고품질·대량생산 기술 개발

전남도가 건강기능성 가공제품의 수요증대에 발맞춰 송편 원료인 모싯잎의 고품질 대량생산 재배법을 개발해 화제다.

현재 식용 모싯잎은 송편, 머핀, 설기떡, 모시냉면, 국수, 건면 등 전통 식품산업에 활발히 이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항비만, 변비개선 등 분말 및 식이 섬유를 첨가한 기능성 생리활성 가공식품 제조기술에도 많이 이용됨에 따라 식용 모싯잎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이에 전남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재배법에 따르면 엽장, 엽폭, 주당 잎 수가 증대해 5회 수확한 생체수량이 17% 증가, 엽색도와 품질이 향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 농기원은 고품질 모싯잎 안정생산을 위해선 시비량 300평당 요소 90㎏, 종토비 80㎏, 염화가리 72㎏으로 3월 중순에서 10월 중순까지 6회 나누어 시용할 것을 권장했다.

또 모싯잎 월동보온용 피복량은 300평당 볏짚을 절단해 1000㎏ 피복할 경우 맹아기는 2∼5일 빨랐고, 월동율은 45∼57%로 높아져 생체 수량도 18% 증수되는 등 다수확 재배가 가능하다.

전남농업기술원 식량작물연구소 관계자는 “현재 전남에선 전국 생산면적의 89%인 70ha에서 모싯잎을 생산해 연 350억 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며 “이번 재배법을 통해 수확할 경우 수량이 많아 농가소득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나주=김종은 기자 kimje@agrien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