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음성 농민들 “팜스코 옥수수밭 토사유출 피해 보상하라”
   
▲ ㈜팜스코가 경작하는 옥수수밭의 토사가 인근 관엽식물 하우스를 덮쳐 피해를 입혔다.

폭우로 토사 밀려들면서
인삼밭·하우스 등 매몰 피해
회사측은 “천재지변일 뿐”

 

충북 음성군 삼성면 농민들이 ㈜팜스코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삼성면 선정리 송모씨 등 세 명은 지난 7월 내린 폭우로 ㈜팜스코가 경작하는 옥수수밭의 토사가 밀려들면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송씨의 경우 ㈜팜스코의 옥수수밭 바로 아래에 있던 인삼밭이 토사로 매몰되면서 6700만원 상당의 피해를 봤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폭우가 내린 7월 16일 바로 전 ㈜팜스코가 옥수수밭의 로터리를 치면서 빗물과 토사가 인삼밭으로 흘러들었다는 것이다.

그는 “회사측이 배수로나 둑을 만들고 제대로 관리를 했더라면 토사로 인한 피해가 없었을 것”이라며 “큰 비가 오면 토사가 유출될 걸 알면서도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인근에서 관엽식물을 재배하는 최모씨도 1억80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수 년 전에도 큰 비로 인해 피해를 본 적이 있어 ㈜팜스코에 배수로를 내든지 둑을 쌓아 피해를 막아달라고 요구해 왔다”며 “이를 회사가 묵살해 폭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하우스가 완전 뻘로 덮이면서 관엽식물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모두 폐기처분했다”고 말했다.

2640㎡(800평) 인삼밭이 토사로 매몰돼 1억원 가량이 피해를 입었다는 최모씨는 “4년근 인삼을 수확할 수 없게 돼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회사측에서는 천재지변이란 말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가 발생한 곳은 ㈜팜스코 천평농장 인근이다. 팜스코는 이곳에서 700두 규모의 한우를 키우기 위해 옥수수를 재배하고 있다. 옥수수밭은 약 15만평 규모인데 공교롭게도 폭우가 내리기 며칠 전 로터리 작업을 하면서 토사가 하류로 유출되는 피해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팜스코측은 자신들의 관리부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 회사 한 관계자는 “농민들은 둑이 없었다고 하지만 둑이 있었고 너무 많은 비가 일시에 내리는 바람에 피해가 발생한 것”이라며 “천재지변에 의한 피해를 우리가 보상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농민들은 손해배상 소송을 이미 냈거나 추가로 준비를 하고 있다. ㈜팜스코 측은 소송 건에 법적 대응을 한다는 입장이다.

음성=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계·소비자단체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제외 약속 지켜라" 권익위 1주년 토론회 앞서농업계·소비자단체 기자회견농축수산...
[농촌 고령화 위기, 협동으로 넘는다] 가족·지역공동체 해체…고령농 ‘삶의 질’ 위협 심각 농촌의 고령화 문제는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갈수록 심각해...
[청탁금지법 1년, 난 산업 긴급진단] "수출길 막혔는데 내수까지 뚝" 일년내내 악몽 예로부터 깊은 산중에서건 지저분한 잡초 속에서건 은은한 향...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①송교선 한농연영주시연합회 사무국장 소백산 자락 경북 영주시 순흥면 지동리 마을에 황금들판이 ...
'2017 청원생명축제'…도시민 발길 북적 ...
축산경영학회 심포지엄···"무허가 축사, 선대책 후규제 약속 지켜야" 적법화 유예기간 2~3년 연장청탁금지법서 농산물 제외 필요...
중국 수출·명절 수요 잇단 감소···전복 '이중고' 8월까지 활전복 1015톤 수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4%...
대동공업 북미딜러 존 셀미어 "카이오티 트랙터 사양 탁월···농가 만족도 최고" “카이오티(KIOT) 트랙터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고, 사양...
제주감협 조합장·임원진 ‘내홍’ 제주감귤농협 조합장과 임원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내홍을 겪고...
전국 육계인 대회···"육계계열업체 불공정 행위 적극 대응" 육계 사육 농가 500여명 참석농식품부 장관상에 김요안 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