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식품부 조직개편···3개 전담팀·6개 T/F 설치국정과제 효율적 추진 기대

농림축산식품부는 새 정부의 국정과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새로운 정책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 운영 방식을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국정과제의 성격과 중요도, 업무 범위 등을 감안해 3개 전담팀과 6개 태스크포스(T/F)를 새롭게 설치하고, 계 단위의 업무도 핵심과제 중심으로 개편한다. 신설되는 조직은  △사회적 경제추진팀 △농정협력팀 △빅데이터팀 3개이다. T/F는 △쌀 생산조정T/F △청년창업 및 정착지원T/F △국가식품관리개선TF △식량원조협약추진T/F △축산업사육환경 개선T/F △축산업 안전관리 개선 T/F 6개 조직을 운영하게 된다. 

우선 시급한 대응이 필요한 업무 중 소관 과에서 추진 가능한 업무는 내부에 팀을 설치해 집중 추진한다. 사회적경제추진팀은 새 정부 중요 국정과제인 사회적 경제 기반 조성 및 농촌형 모델 정립을 위해 농촌복지여성과에 전담팀을 설치할 예정이다. 농정협력팀은 농업인과 국민의 농정 참여와 소통 기반 강화를 담당하게 돼 농촌정책과에 전담팀을 설치한다. 

또한 T/F는 팀 조직 보다 넓은 범위에서 현안업무 추진과 협력이 필요한 과제를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운영된다. 특히 최근 핵심 현안인 쌀 생산조정제 도입·운영 및 수급·가격안정 업무 추진, 농업·농촌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종합적인 영농·정착지원 업무 추진, 축산물 안전관리 시스템 전반에 대한 혁신 방안 마련 등 업무를 맡아서 진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조직 운영 방식 개선 조치에 대해 새 정부에서 새롭게 부각되는 국정과제와 농식품 분야의 각종 현안 과제를 보다 선제적·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의 관성적인 업무 추진 방식에서 벗어나 내·외부 환경변화 등에 보다 유연하고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개선한다는 것이다.  

김영록 장관은 “이번 조치로 농식품부가 해야 할 일을 더 잘 할 수 있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농업인과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광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