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김광진 aT 뉴욕지사장 “미국인 식습관 고려 다양한 접근을”
   

시장성 있는 유망상품 발굴
기존 수출상품 개선에도 주력
김=스낵, 쌀=쌀과자로 호응
현지인이 손쉽게 접하도록 해야


지난 4~5일 열린 뉴욕 케이푸드 페어에서 만난 김광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뉴욕지사장은 행사 내내 상담일정을 수시로 확인하고, 참가 바이어와 현지 매체 등과 일일이 응대하면서 현장을 이끌었다. 김 지사장은 “이번 행사가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의 원활한 의견교환이 이뤄져, 우리 농식품의 대미 진출 확대를 위한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썼다”며 “특히 바이어 시각으로 시장성이 있는 한국의 유망상품 발굴은 물론, 기존의 수출상품을 보다 개선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김광진 지사장은 미국에서 한국산 식품 소비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김과 인스턴트라면, 알로에음료 등은 월마트(Walmart) 등 현지 주류마켓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한식과 한국 식품에 관심 있는 미국 소비자들이 많이 늘었고, 이들을 중심으로 한국산 식재료에 대한 수요가 형성돼 한국산 식품이 현지 주류마켓에 점차 진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지사장은 “특히 최근 3년간 배·인삼 등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신선식품의 대미 수출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부분은 긍정적인 사실”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FSMA(식품안전현대화법) 등 비관세장벽을 점차 높이면서 우리 농식품의 대미 수출 애로로 작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김광진 지사장은 “한국의 수출업체는 미국의 식품 규정 및 제도를 철저히 이해해야 하는데, 특히 생산·물류·통관서류 등 민감한 요소는 수입자와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야 한다”면서 “수출 애로나 궁금한 점이 있을 경우, aT의 현지화지원사업을 문의한다면 신속히 해결해드릴 수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 지사장은 한국의 수출업체가 미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각도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한국에서 밥반찬이나 김밥 재료로 쓰인 김이 스낵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로 접근해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최근에는 쌀이 쌀과자라는 건강스낵으로 변형돼 호응을 얻고 있는 것에 주목해야한다”면서 “미국인의 식습관과 문화적 배경을 이해하고, 현지인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제품으로 진출한다면 유자·오미자 등 생소한 상품도 충분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미국 뉴욕=박성은 기자 parks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계·소비자단체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제외 약속 지켜라" 권익위 1주년 토론회 앞서농업계·소비자단체 기자회견농축수산...
[농촌 고령화 위기, 협동으로 넘는다] 가족·지역공동체 해체…고령농 ‘삶의 질’ 위협 심각 농촌의 고령화 문제는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갈수록 심각해...
[청탁금지법 1년, 난 산업 긴급진단] "수출길 막혔는데 내수까지 뚝" 일년내내 악몽 예로부터 깊은 산중에서건 지저분한 잡초 속에서건 은은한 향...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①송교선 한농연영주시연합회 사무국장 소백산 자락 경북 영주시 순흥면 지동리 마을에 황금들판이 ...
'2017 청원생명축제'…도시민 발길 북적 ...
축산경영학회 심포지엄···"무허가 축사, 선대책 후규제 약속 지켜야" 적법화 유예기간 2~3년 연장청탁금지법서 농산물 제외 필요...
중국 수출·명절 수요 잇단 감소···전복 '이중고' 8월까지 활전복 1015톤 수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4%...
대동공업 북미딜러 존 셀미어 "카이오티 트랙터 사양 탁월···농가 만족도 최고" “카이오티(KIOT) 트랙터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고, 사양...
제주감협 조합장·임원진 ‘내홍’ 제주감귤농협 조합장과 임원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내홍을 겪고...
전국 육계인 대회···"육계계열업체 불공정 행위 적극 대응" 육계 사육 농가 500여명 참석농식품부 장관상에 김요안 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