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김광진 aT 뉴욕지사장 “미국인 식습관 고려 다양한 접근을”
   

시장성 있는 유망상품 발굴
기존 수출상품 개선에도 주력
김=스낵, 쌀=쌀과자로 호응
현지인이 손쉽게 접하도록 해야


지난 4~5일 열린 뉴욕 케이푸드 페어에서 만난 김광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뉴욕지사장은 행사 내내 상담일정을 수시로 확인하고, 참가 바이어와 현지 매체 등과 일일이 응대하면서 현장을 이끌었다. 김 지사장은 “이번 행사가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의 원활한 의견교환이 이뤄져, 우리 농식품의 대미 진출 확대를 위한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썼다”며 “특히 바이어 시각으로 시장성이 있는 한국의 유망상품 발굴은 물론, 기존의 수출상품을 보다 개선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김광진 지사장은 미국에서 한국산 식품 소비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김과 인스턴트라면, 알로에음료 등은 월마트(Walmart) 등 현지 주류마켓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한식과 한국 식품에 관심 있는 미국 소비자들이 많이 늘었고, 이들을 중심으로 한국산 식재료에 대한 수요가 형성돼 한국산 식품이 현지 주류마켓에 점차 진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지사장은 “특히 최근 3년간 배·인삼 등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신선식품의 대미 수출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부분은 긍정적인 사실”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FSMA(식품안전현대화법) 등 비관세장벽을 점차 높이면서 우리 농식품의 대미 수출 애로로 작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김광진 지사장은 “한국의 수출업체는 미국의 식품 규정 및 제도를 철저히 이해해야 하는데, 특히 생산·물류·통관서류 등 민감한 요소는 수입자와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야 한다”면서 “수출 애로나 궁금한 점이 있을 경우, aT의 현지화지원사업을 문의한다면 신속히 해결해드릴 수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 지사장은 한국의 수출업체가 미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각도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한국에서 밥반찬이나 김밥 재료로 쓰인 김이 스낵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로 접근해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최근에는 쌀이 쌀과자라는 건강스낵으로 변형돼 호응을 얻고 있는 것에 주목해야한다”면서 “미국인의 식습관과 문화적 배경을 이해하고, 현지인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제품으로 진출한다면 유자·오미자 등 생소한 상품도 충분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미국 뉴욕=박성은 기자 parks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