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콩·옥수수·양배추···밭작물도 이식기로 심어요”
   
▲ 고흥군 점암면 한동리 들녘에서 이식기를 이용한 양배추 정식 시연회 모습.

전남농기원 연시회   
무게 가볍고 조작방법 단순…여성도 혼자 운전 가능


전남도농업기술원(이하 도 농기원)이 지난달 31일 고흥군 점암면 한동리의 들녘에서 죽암기계와 공동으로 개발한 밭작물 이식기 연시회를 개최했다.

최근 정부가 밭 식량작물 생산 확대와 자급률 제고를 위한 중장기 발전대책으로 밭 농업 기계화 촉진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는 것과 연계해 도 농기원이 국내 밭 환경에 맞는 농기계를 만든 것이다.

농업인과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연시회에선 1000㎡ 면적을 2시간 20분만에 이식하면서도 1.8%의 낮은 결주율을 선보인 고성능 양배추 소형 이식기에 대해 참석자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이식기는 200㎏ 이상으로 무겁고 평균 1000만원 가량의 비싼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여기에 2인이 운전해야하는 불편함과 적용 작물의 한정성으로 효율성과 경제성이 낮은 문제점이 있다.

이를 보완해 도 농기원이 개발한 이번 이식기는 보행 반자동 1조식으로 무게가 60㎏ 정도로 가볍고 조작방법이 단순해 소규모 농지에서도 적용할 수 있으며, 특히 여성 혼자서도 운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콩, 옥수수, 양배추 등 다양한 밭작물에 적용할 수 있어 우리나라 밭 농업의 노동력 부족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도 농기원은 기대하고 있다.

이식기 개발을 주도한 죽암기계는 우리나라 이식기 대중화의 첫 번째 제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금년 10월부터 한 대당 350만원에 이식기를 판매할 예정이다.

전남도농업기술원 김동관 연구관은 “개발한 이식기를 적용하면 생산성 향상과 다양한 작부체계 적용이 가능하여 경지이용률 제고에도 기여할 뿐만 아니라 농촌노동력 부족 해소에도 크게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흥=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계·소비자단체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제외 약속 지켜라" 권익위 1주년 토론회 앞서농업계·소비자단체 기자회견농축수산...
[농촌 고령화 위기, 협동으로 넘는다] 가족·지역공동체 해체…고령농 ‘삶의 질’ 위협 심각 농촌의 고령화 문제는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갈수록 심각해...
[청탁금지법 1년, 난 산업 긴급진단] "수출길 막혔는데 내수까지 뚝" 일년내내 악몽 예로부터 깊은 산중에서건 지저분한 잡초 속에서건 은은한 향...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①송교선 한농연영주시연합회 사무국장 소백산 자락 경북 영주시 순흥면 지동리 마을에 황금들판이 ...
'2017 청원생명축제'…도시민 발길 북적 ...
축산경영학회 심포지엄···"무허가 축사, 선대책 후규제 약속 지켜야" 적법화 유예기간 2~3년 연장청탁금지법서 농산물 제외 필요...
중국 수출·명절 수요 잇단 감소···전복 '이중고' 8월까지 활전복 1015톤 수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4%...
대동공업 북미딜러 존 셀미어 "카이오티 트랙터 사양 탁월···농가 만족도 최고" “카이오티(KIOT) 트랙터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고, 사양...
제주감협 조합장·임원진 ‘내홍’ 제주감귤농협 조합장과 임원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내홍을 겪고...
전국 육계인 대회···"육계계열업체 불공정 행위 적극 대응" 육계 사육 농가 500여명 참석농식품부 장관상에 김요안 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