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시대정신 역행한 농협회장 전관예우

문재인 정부가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선언하고 지난 시대의 적폐청산에 나서면서 국민적 호응을 얻고 있다. 그러나 이런 시대정신과는 동떨어진 행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농협중앙회다. 농협중앙회 상층부가 어려운 농민 사정에도 아랑곳없이 제 잇속을 과도하게 챙겼다가 뭇매를 맞았다. 올해 초 퇴직 임원에 대한 지원 규정을 고쳐 중앙회장이 퇴직한 후에도 퇴직공로금과는 별개로 2년간 매월 500만원을 지급하고 차량과 기사도 제공한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서다. 이의 첫 수혜자는 김병원 회장이었다. 

이 사실이 알려진 뒤 ‘셀프 전관예우’, ‘청산 대상 적폐’라는 비난여론이 들끓자 농협중앙회는 22일 이사회에서 이 조항을 폐지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농협은 퇴임 임원 지원이 기준 없이 운영되는 관행 개선 차원에서 근거규정을 마련했으나, 김 회장의 개혁의지에 배치된다고 판단해 폐지키로 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런 설명은 전형적인 유체이탈 화법이다. 김 회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김병원 회장은 지난해 1월 중앙회장 선거에 당선되면서 협동조합 정체성에 입각한 중앙회 개혁과 농가소득 5000만원을 내세웠지만, 농민조합원의 정서와 동떨어진 행보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농가소득 5000만원의 경우 목표의 타당성과 실현 가능성이 의문이고, 창조농업지원센터 설립은 과거 정부에 코드를 맞추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비상근 명예직인 농협중앙회장에게 재직 중 막대한 보수와 퇴임 후 전관예우는 옳지 않다. 이는 농협의 주인인 농민조합원들이 처한 곤궁한 현실과 협동조합의 가치에도 어긋난다. 과거의 잘못을 반복하는 농협중앙회는 농민조합원의 농협으로 개혁돼야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특위 설립 더 늦어지면 공약 공염불” 농식품부, 연내 설립 밝혔지만야당 발목에 법률 제정 늦어질...
민원 쇄도 태양광발전사업, 해법은/“농촌 주민이 주도…수익은 지역에”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발전시설인 태양광발전시설과 관련, 설치...
농정개혁 첫 공청회 ‘농민 목소리 듣는다’ 19일, 충북지역에서 시작“현장의견 정책반영” 약속농정개혁...
세계로 뻗어가는 우리 농식품…올해 수출 스타는 "나야 나" ▶일본건강·간편 소비 트렌드로 정착인삼 가공품·떡볶이·죽 ...
10%→5.1%→9.9%…또 바뀐 '밀 자급률 목표치' 실효성 '글쎄' ...
평창올림픽 찾은 외국인들, 우리 쌀가공식품 맛에 '흠뻑'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 쌀가...
[경남특집] 네덜란드 혁신기술 집적···BVB 원예배지로 딸기농사 '성공 예약' “고속철도 KTX는 오직 레일 위만을 달리기에 고속주행이 ...
“도매시장, 신품종 보급 확산 전초기지로” 농진청 원예특작과학원,도매시장법인협회와 손잡고‘현장 평가회...
제주도, 한파·폭설피해 ‘특별 지원’ 월동무 폐기시 대바피 외3.3㎡당 1680원 추가 노지온주...
“국민에 사랑받는 양돈산업으로 변화시킬 것”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무허가축사 유예 연장에 주력동물복지형 축산 관련국내에 맞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