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조생종 벼 수확, 쌀값 동향에 주목

조생종 벼를 중심으로 올해 벼 수확이 시작됐다. 경기 이천 등 조생종 벼 파종지역을 시작으로 수확이 본격화되면서 산지 쌀값 동향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물론 벼 수확은 9월 이후 전국에 거쳐 본격화되지만 최근 2~3년 동안 풍년이 지속되면서 재고증가와 소비감소 등에 따른 급속한 가격하락으로 수급불균형 사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올해 조생종 벼 수확과 함께 산지 쌀 가격동향에 이목이 쏠리는 것은 가격안정을 바라는 농가 입장에서 당연한 관심이라고 하겠다. 양곡정책을 총괄하는 정부와 전국 농협·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 및 유통업체들의 입장도 비슷하기는 마찬가지다.

RPC의 경우 농가들과 올해 벼 수매가격을 산정하는데 가격동향이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산지가격에 따라 협상 타결의 희비가 엇갈리는 것은 물론 전체적인 쌀 유통 교섭력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는 수확기 쌀 가격에 따라 지급하는 변동직불금의 부담완화 차원에서라도 가격안정이 중요하다. 지난해에는 쌀 가격 하락으로 농가에 지급하는 변동직불금이 AMS한도인 1조4900억원을 초과해 농가의 반발을 샀다.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환수 사태까지 겹쳐 농가의 양곡정책 불신이 어느 때보다 높다.

다행히 지난 5일 현재 산지 쌀값은 80kg 1가마 기준 12만9232원으로 3순기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10일전 12만8500원보다 183원 올라 가격향상 기대심리를 타고 있다. 지난해 수확기 평균 12만9807원의 역계절진폭도 0.4%로 줄었다. 하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저가방출미의 감소에 따른 상승으로 경기미 등 고가격 쌀은 아직도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쌀값 안정을 위해서는 적정 재고량을 초과하는 물량의 시장격리와 함께 올해 수확되는 벼에 대한 수요량 초과물량의 자동 시장격리제 시행 등 확실한 신호를 시장에 보내야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대 후반기 국회 본격 가동 "농정개혁 불씨 살려라" 주문 신임 농식품부 장관 지명부터쌀 목표가격 설정 등 현안 산적...
공공비축미 추가방출 검토…“신곡가격 영향 없어야” 농식품부, 4차 쌀수급협의회‘최대 10만톤 필요’ 목소리도...
과수화상병 근본대책 세워야 출입 통제·매몰로는 역부족발병원인 면밀하게 연구과수무병대목...
특별기획/지역사회 화합과 공존, ‘가축분뇨 재생에너지’ <6>가축분뇨 대책 강화하는 일본과 네덜란드 우리나라에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축분뇨 악취 민원이 네덜...
우수 농산물 직거래인증사업장을 가다 <5>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 모악점 ...
옛 노량진시장 명도소송 강제집행 ‘일촉즉발’ 노량진수산시장 구건물에 남아있는 점포에 대한 명도소송 강제...
‘미경산 암소’ 비육시 마리 당 30만원 지원 한우협·한우자조금 회의 열고‘한우 과잉생산’ 대응 논의송아...
스마트팜 현장을 가다 <5>여에덴목장 “스마트팜 시스템을 설치하고 나서부터는 개체별로 보다 정밀...
전통장류 학교급식 공급 확대 ‘발목 잡나’ 최근 일부 장류업체들이 ‘전통식품 품질인증’을 받은 전통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 구미에 신사옥 대동공업㈜ 경북지역본부가 경북 구미에 새 터전을 꾸렸다.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