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수협
지난해 어촌계 호당 평균소득 3034만원···전년비 9.5% 증가

어촌계 수 11개 늘었지만
어촌계원 수 5000여명 감소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어촌계 호당 평균소득은 3034만원으로 전년보다 9.5%(273만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어촌계 수는 2029개로 전년대비 11개가 늘어난 반면, 어촌계원 수는 13만2990명으로 5065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중앙회는 이 같은 내용의 2016년 어촌계 분류평정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어촌계 분류평정은 어촌계의 체계적 지원을 뒷받침하기 위해 1981년부터 수협이 해마다 실시해 오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 경영기반이 우수한 ‘복지어촌계’(평정 80점 이상)는 전년대비 15개 증가한 170개로 전체 어촌계의 9%를 차지했다. 독자적 사업수행 단계에 진입한 ‘자립어촌계’(80점 미만~70점)는 전년대비 88개 늘어난 737개로 전체의 36%를 차지했고, 경영기반이 취약한 ‘성장어촌계’(70점 미만)는 전년보다 93개 줄어든 1122개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지역별 현황은 전남지역이 848개로 어촌계가 가장 많았고 경남지역 473개, 충청지역 166개, 경북지역 153개, 경인지역 110개, 제주지역 100개, 강원지역 74개, 전북지역 64개, 부산지역 41개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종사유형별로는 어선어업을 주 소득원으로 하는 어선어업형 어촌계가 572개로 전체 어촌계중 28%, 해조류양식·패류양식·복합양식 등에 주로 종사하는 양식어업형 어촌계가 675개로 33%, 어선어업형과 양식어업형의 세력이 비슷한 복합형 어촌계가 782개로 39%를 차지했다.

수협 관계자는 “현재 정부에서 적극 추진하는 귀어 정책에 있어 가장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야 할 조직이 바로 어촌계”라며 “어촌계 분류평정 결과는 귀어귀촌 활성화 및 어촌계 육성을 위한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어촌 정책의 효과적 수립과 시행을 위해 어촌계 분류평정을 국가 공식 통계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